'지리산' 스틸컷./사진제공=에이스토리
'지리산' 스틸컷./사진제공=에이스토리


지리산 레인저들의 파격 변신이 포착됐다.

tvN 15주년 특별기획 ‘지리산’에서 지리산 국립공원배 장기자랑 1등을 향한 레인저들의 독기 가득한 투혼 현장이 공개됐다.

13일 공개된 사진 속에는 비비드한 색감이 돋보이는 의상과 선글라스 등으로 한껏 멋을 낸 채 무대 위를 장악중인 서이강(전지현 분)과 레트로한 감성이 넘치는 바가지 머리의 강현조(주지훈 분)의 모습이 담겼다.

늘 등산복 차림으로 구조 활동을 펼치던 서이강과 강현조의 색다른 비주얼이 즐거움을 안겨준다. 두 사람에게서는 범상치 않은 무대매너까지 느껴져 더욱 흥미를 돋운다. 특히 전지현의 이러한 코믹 변신은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 천송이를 연상시킨다.

이어 조대진(성동일 분), 정구영(오정세 분), 박일해(조한철 분)의 충격적인 분장이 입을 다물 수 없게 만든다. 평소 진중하고 무게감 있는 리더의 표본을 보여줬던 조대진의 레드룩을 비롯해 휘황찬란한 복장으로 투머치룩을 완성시킨 정구영과 박일해까지 장기자랑 1등에 혈안이 된 그들의 광기 어린 노력을 엿볼 수 있다.

구조에 대한 사명감과 책임감은 잠시 내려놓고 축제를 즐기는 레인저들의 풍경이 보는 이들을 미소 짓게 만든다. 늘 촌각을 다투는 조난 상황 앞에 숨이 목 끝까지 차오를 정도로 달리던 그들의 평화로운 한 때가 긴장감마저 함께 무장 해제시킨다.

이처럼 지리산 국립공원에서 일하는 이들을 위해 열린 행사에서 서이강, 강현조를 비롯한 레인저팀이 어떤 성과를 이뤄낼지 호기심을 자아낸다. 그들이 내뿜은 뜨거운 승부욕은 보답 받을 수 있을지 또 과감한 변신을 두려워하지 않을 정도로 자신을 내던진 장기자랑의 1등 상품을 무엇일지 축제의 결과물을 기대케 한다.

지리산 레인저들의 또 다른 인간적인 매력은 오늘(13일) 오후 9시 방송되는 ‘지리산’ 7회에서 만나볼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