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지앤지프로덕션
사진제공=지앤지프로덕션


이세희와 지현우의 열애 사실이 발각될 위기에 처한다.

13일 방송되는 KBS2 주말드라마 '신사와 아가씨'에서는 박단단(이세희 분)과 애나킴(이일화 분)이 만난다.

지난 방송에서 서로의 마음을 확인한 박단단과 이영국(지현우 분)이 연애를 시작해 안방극장에 설렘을 안겼다. 그러나 그녀가 이영국네 입주 운전기사였던 박수철(이종원 분)의 딸이라는 사실을 조사라(박하나 분)와 왕대란(차화연 분)이 알게 되면서 또 다른 위기에 봉착했다.

이외에도 애나 킴(이일화 분)은 이영국네에 거주하면서 딸 박단단을 남몰래 챙겨주는가 하면, 자신의 오피스텔 경비 일을 하는 박수철과 자주 마주치면서 어색한 사이를 이어갔다.

이 가운데, 당황한 기색이 역력한 박단단과 예리한 눈빛의 애나 킴의 모습이 포착돼 호기심을 자극한다. 특히 부드러운 미소를 지으며 정곡을 찌르는 애나 킴의 질문에 놀라 토끼 눈이 된 박단단은 어찌할 바 몰라 한다.

그런가 하면 공개된 사진 속 박단단은 이내 쑥스러운 듯 두 손으로 볼을 감싸 쥐고 있어 과연 그가 얼굴까지 붉힌 사연은 무엇일지 관심을 집중시킨다. 반면 애나 킴은 그저 딸의 모습이 귀여운 듯 흐뭇한 미소를 짓고 있기도. 또 다른 사진에서는 두 사람 모두 얼굴에 웃음이 가득해 과연 이들이 만나 어떤 이야기를 나눴을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신사와 아가씨’ 제작진은 “오늘 방송에서는 늦은 시간 몰래 나갔다 들어온 박단단을 애나 킴이 우연히 포착하게 된다. 과연 박단단을 당황하게 만든 애나 킴의 질문은 무엇일지, 두 사람이 나눌 대화를 주목해 달라”라고 전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5002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