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C '옷소매 붉은 끝동' 방송 캡처
사진=MBC '옷소매 붉은 끝동' 방송 캡처


'옷소매 붉은 끝동' 이준호와 이세영이 운명적으로 재회했다.

지난 12일 첫 방송된 MBC 금토드라마 '옷소매 붉은 끝동'에서는 이산(이준호 분)과 성덕임(이세영 분)의 세월이 흘러 다시 만나게 되는 이야기가 그려졌다.

생각시 덕임은 역적으로 몰려 한성을 떠난 오라비와 다시 만나기 위해 큰돈을 모으겠다는 목표를 가지고 있었다. 그는 궁녀들에게 책을 읽어주는 전기수를 하며 돈을 벌었다. 그러던 중 제조상궁(박지영 분)에게 그 사실을 들키고 말았다. 제조상궁은 엄하게 혼쭐을 내면서도 덕임을 마음에 들어했다.

공부를 하고 있던 세손 이산은 영빈자가가 세상을 떠났다는 사실을 듣게 됐고, 몰래 조문을 하러 갔다. 같은 시각 덕임 역시 영빈자가의 조문을 하러 가게 됐다. 제조상궁이 덕임에게 회초리를 맞는 벌을 내리는 대신 영빈자가의 조문을 다녀오라고 지시한 것이다. 두 사람은 영빈자가 처소로 가던 중 마주치게 됐다. 하지만 서로의 신분에 대해 잘 알지 못하는 두 사람은 의아하게 생각했다. 이산은 '난데없이 생각시라니. 여우가 둔간한 건?'라며 오싹해 했다. 덕임은 '세손 저하의 배동인데 저하의 심부름을 간다? 이 밤중에 무슨 심부름? 진짜 배동 맞아?'라며 세손을 배동으로 오해했다. 이산이 이름을 알려주지 않자 덕임은 "세손저하의 배동이면 다냐. 나는 나중에 정5품 상궁까지 될 수 있는 몸이다. 난 가만히 있어도 언젠가 정품이 된다. 넌 아무리 배동이어도 과거 시험 합격 못하면 말짱 도루묵"이라며 발끈했다. 하지만 이산은 "난 그런 거 보지 않는다"며 말을 아꼈다.

영빈자가 처소에 다다른 이산은 회한의 눈물을 흘렸다. 이산은 과거 자신이 영빈에게 모진 말을 했던 기억을 떠올리며 후회했다. 덕임은 "울면 몸이 상한다. 영빈자가께서도 그건 원치 않을 것"이라며 이산을 위로했다.

이때 인기척이 들렸다. 덕임은 이산이 도망칠 수 있도록 돕느라 미처 처소를 빠져나가지 못했다. 인기척의 주인은 영조였다. 덕임의 얼굴을 본 영조는 "화평공주 어릴 때와 닮았다"며 온화하게 미소지었다. 영조는 영빈을 그리워하는 마음을 덕임에게 털어놓으며 "오늘 밤 이렇게 만난 것도 인연이니 내게 하사품을 내려주겠다. 넌 어떤 궁녀가 되고 싶으냐"고 물었다. 덕임은 "글씨를 잘 쓰는 궁녀가 되고 싶다"고 말했다. 영조는 "오늘 밤 네가 여기 온 것도 인연이다. 동궁의 궁녀라고 했나. 혹시 아느냐. 너의 운명도 이 책 주인과 닮을지"라며 영빈이 지은 책을 하사했다.

조문을 마치고 돌아온 덕임은 제조상궁에게 자신을 영빈의 처소로 보낸 이유를 물었다. 제조상궁은 책을 받고 돌아온 성덕임은 제조상궁에게 영빈 자가 조문을 다녀오라고 왜 시켰는지 물었다. 제조상궁은 "정2품 후궁이 마지막으로 떠나는 모습을 너에게 보여주고 싶었다. 궁에서 죽을 수 있는 사람은 오직 왕족뿐이다"며 "생전 어떤 권세를 누렸든 궁녀의 마지막은 그처럼 덧없고 초라하다. 다만 오직 한 가지, 궁에서 죽을 수 있는 방도가 존재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승은을 입으면 된다"고 반복해 말했다.

한편 이산이 금서를 읽어 폐위될 위기에 처했다는 소식을 들은 덕임은 스승인 서상궁(장혜진 분)의 가르침대로 이산을 돕기 위해 몰래 나섰다. 금서의 일부를 찢어 배동 덕로에게 보낸 것. 덕임의 기지 덕분에 이산은 가까스로 위기에서 벗어났다. 하지만 이산은 자신에게 도움을 준 이가 덕임이라는 사실을 알지 못했다. 영빈 처소에서 자신을 위로해준 덕임을 찾기도 했지만 결국 만나지는 못했다.

세월이 흘러 어느덧 두 사람은 성인이 됐다. 덕임은 자신이 찢었던 금서의 조각을 보며 "내가 그때 분명히 세손 저하를 구했는데 이거 들고 가면 단번에 상궁으로?"라는 귀여운 상상을 했다. 그러다가 "목이 안 달아난 것만으로 천운이지"라며 다시 집어넣었다.

덕임은 궁녀에게 장난을 치고 뛰어가다 숲길에서 넘어지게 됐다. 이산은 덕임을 안아 붙잡았다. 어린시절 서로가 누군지 모른 채 만났던 두 사람은 그렇게 다시 재회하게 됐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