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모+지혜 갖춘 여인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
"서사 끌어가는 인물"
'태종 이방원' 박진희 / 사진 = 몬스터유니온 제공
'태종 이방원' 박진희 / 사진 = 몬스터유니온 제공


배우 박진희가 주상욱과 '태종 이방원'에서 부부로 연기 호흡을 맞춘다.

오는 12월 첫 방송될 KBS 1TV 새 대하사극 '태종 이방원'(극본 이정우 연출 김형일 심재현)은 고려라는 구질서를 무너뜨리고 조선이라는 새로운 질서를 만들어가던 여말선초(麗末鮮初) 시기, 누구보다 조선의 건국에 앞장섰던 리더 이방원의 모습을 새롭게 조명한 작품이다.

박진희는 극 중 태종 이방원(주상욱 분)의 아내 원경왕후 민씨 역을 맡아 용암처럼 뜨거운 여걸의 모습을 보여줄 계획이다. 성균관 대사성을 역임하며 당대의 학자로서도 명성을 떨쳤던 민제의 둘째 딸이었던 민씨는 어려서부터 아름답고 총명하기로 유명했으며, 매우 진취적이고 정열적인 인물이다. 민씨는 이방원을 남편으로 맞이한 순간부터 그를 더 귀하고 큰일을 하는 사내로 만들겠다는 인생의 목표를 정하고 남편의 등불을 자처, 마침내 이방원과 함께 조선 최고의 부부가 됐다.

공개된 스틸 사진에는 무언가 큰 결심을 한 듯 결연한 의지를 드러내는 박진희의 모습이 담겨 있다. 그녀가 부드러움 속 거부할 수 없는 카리스마를 가지고 있는 민씨 캐릭터를 어떻게 그려낼지, 이방원 역을 맡은 주상욱과는 어떤 부부 호흡을 선보일지 호기심을 유발한다.

드라마 '구암허준', '리턴', '닥터탐정' 등을 비롯해 영화 '궁녀', '달콤한 거짓말', '친정엄마' 등에서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보여줬던 박진희는 ‘태종 이방원’에서 입체적 캐릭터인 민씨의 세밀한 면면을 그려낸다고 해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다.

'태종 이방원' 제작진은 "이야기 속 가장 입체적으로 변화하는 캐릭터를 꼽으라면 민씨를 빼놓을 수 없다. 민씨는 이방원과 더불어 서사를 이끌어가는 중요한 인물 중 하나다. 외유내강이라는 표현에 가장 잘 어울리는 박진희 배우가 그려갈 민씨 캐릭터에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한편, '태종 이방원'은 오는 12월 방송 예정이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