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일 '개승자' 제작발표회
김준호 "개그맨 고용 문제 해소"
"개그에 나쁜 의도 없다" 걱정
'개승자' 김준호/ 사진=KBS2 제공
'개승자' 김준호/ 사진=KBS2 제공


개그맨 김준호가 KBS2 새 코미디프로그램 '개승자: 개그로 승부하는 자들'(이하 '개승자')에 임하는 각오를 밝혔다. 12일 열린 '개승자' 제작발표회에서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 생중계됐다. 개그맨 박준형, 김대희, 김준호, 이수근, 김민경이 참석했고, 사회는 김성주가 맡았다.

'개승자'는 '개그콘서트' 이후 KBS가 1년 5개월 만에 새롭게 선보이는 코미디 프로그램이다. 유명 개그맨들이 총출동해 4개월 동안 최종 우승을 위해 치열한 경쟁을 펼치는 서바이벌 형식으로 펼쳐진다. 매 라운드 시청자 투표로 생존 결과가 좌우된다.

이날 김준호는 "긴장하면 지고, 설레면 이긴다는데 긴장된다. 망했다. 다들 생각보다 잘 짜왔다. 이렇게 개그맨들이 경쟁하는 프로그램은 처음이다. 많은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이어 "'개콘'이 끝난 뒤 후배 중에 배달하다가 만난 친구도 있고, 건설 회사에서 일하는 친구도 있었다. 무대에 대한 꿈을 갖고 들어오자마자 다른 곳으로 가게 돼 씁쓸했다. KBS가 부활의 신호탄을 쏴줘서 너무 고맙다"며 "여기서 떨어지는 사람도 있겠지만 지금은 명절 같다. 다들 서로 챙겨주려고 한다. 개그맨들의 고용 문제가 조금 해결돼서 기분이 좋다"고 했다.

김준호는 오랜만에 코미디 프로그램이 나오는 가운데, 혹시 모를 개그 소재에 대한 논란이 있을까 우려를 내비쳤다. 그는 "신동엽이 야햔 얘길 하면 괜찮고 내가 하면 기분 나쁘다 한다"며 "노인 비하, 여성 비하, 반려견 등등 요새는 개그를 아예 못한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그런 (나쁜) 의도가 아니다. 개그는 개그일 뿐 오해하지 말고 이해해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개승자'는 13일 오후 10시 30분 첫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