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형' 놓고 격돌한 부부...남다른 사연은?
팔로워 25만명 자랑하는 인플루언서 아내
"결혼 생활 3년 중 2년 이상 수술로 부어 있어"
사진제공 = SKY채널, 채널A '애로부부'
사진제공 = SKY채널, 채널A '애로부부'


결혼생활 3년 동안 1억원 가까운 비용을 성형수술에 지출했다는 인플루언서 ‘엘프 아내’가 등장한다.

13일 방송될 SKY채널, 채널A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이하 애로부부)’의 ‘속터뷰’ 코너에는 평범한 회사원 남편 박현성&인플루언서 아내 임아솔 부부가 출격한다. 판타지소설 속 ‘엘프’처럼 백발에 가까운 긴 금발이 돋보이는 아내는 SNS 팔로워 수가 25만명에 당하는 유명인이었다. SNS에서 폭발적인 인기를 자랑하는 아내는 쑥스러운 듯 “팬들이 ‘요정 아솔’, ‘엘프 아솔’ 님이라고 많이 부르신다”고 밝혔다.

하지만 남편은 “저는 사실 솔직히 말하면 매일 보니까...사진과는 약간 괴리감이 있다”고 ‘팩트 폭격’을 날렸고, 아내 쪽은 뾰로통해져 “이래서 ‘심쿵’이 없어요”라고 답했다.

이어 이날의 의뢰인 남편은 “아내가 성형을 그만했으면 좋겠다”고 ‘센’ 의뢰사항을 밝혔다. 남편에 따르면, 결혼 생활 3년 동안 아내에게서 성형수술의 부기가 가라앉은 날은 1년도 되지 않았다. 남편이 “3년 중 2년 이상은 항상 수술 후 회복 중인 상태였다”고 말하자 아내 역시 “지금도 볼 지방 흡입 때문에 얼굴이 부어 있다”며 수긍했다.

제작진이 ‘3년 동안 들인 성형수술 비용’을 궁금해하자 아내는 “3년 동안 코 수술 비용만 해도 3000~4000만원이었다”며 “전체적으로 따지면...그래도 1억원은 안 되지 않을까? 병원 모델 등을 하며 지원받기도 했다”고 답해 MC들을 경악하게 했다. 하지만 남편은 그런 아내에 대해 “사실 성형수술을 하지 않아도 충분히 예쁜데, 수술로 항상 아파하는 것이 안타깝다”며 사랑과 걱정을 숨기지 않았다.

이날 ‘속터뷰’에서는 아내 임아솔이 성형수술을 반복하게 된 이유와, 그런 아내를 지켜봐야 하는 남편 박현성의 남다른 사연이 공개된다. ‘애로부부’는 오는 13일 밤 11시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