꿀 같은 제주 여행
바다 한상차림
"'맛녀석' 작가 추천"
'1박 2일 시즌4' / 사진 = KBS 제공
'1박 2일 시즌4' / 사진 = KBS 제공


문세윤이 '1박 2일' 멤버들을 황홀한 미각의 세계로 안내한다.

오는 14일 오후 방송되는 KBS 2TV '1박 2일 시즌4'(이하 '1박 2일') 100회 특집 '단내투어'에서는 멤버들이 자유롭게 꾸려가는 꿀 같은 제주도 여행기가 그려진다.

이날 점심 식사 코스를 전담하게 된 문세윤은 어디서도 쉽게 맛볼 수 없는 초특급 제주도 바다 한상차림을 예고한다. 멤버들이 보말 칼국수, 흑돼지, 다금바리 회 등 제주도를 대표하는 음식을 예상하자, 문세윤은 "여러분이 말씀하신 음식 중에 없습니다"라고 기세등등하게 대답한다고.

또한 문세윤은 자신이 준비한 메뉴에 대해 "제주도에 거주 중인 '맛있는 녀석들' 메인 작가가 강력 추천했다"라고 소개하며 더욱 자신만만한 태도를 보인다. 이에 멤버들은 열화와 같은 환호를 보내고, 김종민은 "이건 찐인데?"라며 기대감을 감추지 못했다는 후문이다.

곧이어 난생처음 보는 문세윤의 제주 추천 음식이 등장, 초딩 입맛 딘딘은 "내 스타일은 아니야"라며 고개를 내젓는다. 하지만 음식을 맛본 딘딘은 "생각보다 괜찮은데?"라며 폭풍 먹방을 펼친다고. 여기에 먹선생 문세윤이 가방 속에 꼭꼭 숨겨온 비장의 무기들까지 더해져 환상적인 점심 시간이 되었다고 전해진다.

특히, 애주가 연정훈은 '이 메뉴'가 해장국에 딱이라며 극찬하기도. 현장에서는 멤버들의 얼큰한 추임새가 끊이지 않고 터져 나오며 마치 야유회 같은 풍경이 펼쳐졌다고 해 본방송에 기대가 높아진다.

한편, '1박 2일 시즌4'는 오는 14일 오후 6시 30분 방송 예정이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