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장현, 데스메치 '올하트'
목소리로 시청자 울렸다
이하이의 '한숨' 무대 '화제집중'
사진제공 = TV조선 '내일은 국민가수' 캡처
사진제공 = TV조선 '내일은 국민가수' 캡처


브로맨스(VROMANCE)의 멤버 박장현이 모두에게 진심 어린 위로를 전하며 역대급 감동 무대를 썼다.

박장현은 지난 11일 밤 방송된 TV조선 글로벌 K-POP 오디션 '내일은 국민가수'(이하 '국민가수')에 출연해 본선 2차 1:1 데스매치를 펼쳤다.

이날 박장현은 이하이의 '한숨'을 선곡해 조연호를 상대로 대결을 벌였다. 두근거리는 마음을 추스르고 무대에 오른 박장현은 위로의 말을 건네듯 차분하게 노래를 시작했다.
박장현은 그동안의 아픔과 시련, 두려움까지 자신의 모든 걸 쏟아내듯 노래를 토해냈다. 담백하면서도 진심을 담은 열창에 마스터 백지영은 무대가 끝나기 전부터 눈물을 보였고, 무대를 본 마스터들과 MC 김성주까지 조용히 눈물을 훔치며 박장현을 향해 박수갈채를 보냈다.

특히, 박장현의 무대가 끝나고도 감정을 추스르지 못한 백지영은 끝내 오열했고, "장현 씨가 노래를 부르면서 스스로 얼마나 큰 위로를 받는지 느껴졌다. 장현 씨에게 상처를 준 게 노래지만 위로를 준 것도 노래니 이게 축복이지 않을까. 같은 가수로서 공감해서 눈물이 났다. 나에게도 큰 위로가 됐다"고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박장현은 13대 0, 올하트를 받으며 다음 라운드에 진출했다. 그리고 김동현, 이병찬과 함께 톱3에 랭크, 최종 2위의 영예를 차지했다.

박장현은 탁월한 가창력과 진한 감성, 독창적인 곡 해석으로 매 라운드마다 심사위원들의 극찬을 받으며 안방극장의 응원을 이끌고 있다. 케이윌의 '꽃이 핀다', 이선희의 '알고 싶어요', 그리고 이하이의 '한숨'까지 감동과 감성이 살아 있는 레전드 무대들을 탄생시키며 위로와 힐링을 전하고 있다.
'극복의 아이콘'다운 열정과 노래를 향한 진심을 담아 '국민가수'를 향해 달려가고 있는 박장현이 앞으로 어떤 색깔의 무대들로 깊은 여운을 안길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박장현이 소속된 브로맨스는 지난 2016년 미니 1집 'THE ACTION'으로 정식 데뷔했으며, 다수의 감성 발라드 곡을 비롯해 드라마 '힘쎈여자 도봉순', '맨투맨', '슈츠' OST 등에 참여하며 대표 '명품 보컬 그룹'으로 우뚝 섰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