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리와 감자탕' 종영 인터뷰
박규영 "책임감 컸는데 주변서 도와줘"
"5%대 안정된 시청률? 기분 좋아"
'달리와 감자탕' 배우 박규영/ 사진=사람엔터테인먼트 제공
'달리와 감자탕' 배우 박규영/ 사진=사람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박규영이 생애 첫 지상파 주연작을 마친 소감을 밝혔다.

지난 11일 종영한 KBS2 '달리와 감자탕'은 생활력 하나는 끝내 주는 '가성비 주의' 남자와 생활 무지렁이인 '가심비' 중시 여자가 미술관을 매개체로 서로의 간극을 좁혀가는 '아트' 로맨스다.

박규영은 극 중 청송미술관 관장 김달리 역을 맡았다. 명망 높은 청송가의 무남독녀지만 갑작스러운 아버지의 죽음과 파산으로 하루아침에 오갈 데 없는 신세가 된 인물을 그려냈다.

12일 텐아시아와 화상인터뷰로 만난 박규영은 "올해 초부터 5~6개월 가량 촬영하고 16부가 이제 끝났다. 예쁜 이야기에 관심 가져주시고 사랑해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그는 '달리와 감자탕' 출연 계기에 대해 "감독님께서 제안을 해주셨을 때 드라마의 이야기가 너무 예쁘고 생각했다"며 "미술과 함께 진행되는 이야기여서 새로운 매력과 이야기를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아서 참여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달리와 감자탕'은 마지막회에서 5.7%(닐슨코리아, 전국 기준)를 기록하며 자체 최고 성적을 경신했다. 메인 타이틀롤을 맡았던 박규영은 "너무 기분 좋다"며 "우리 드라마가 엄청난 변곡점, 충격과 공포를 안겨드린 드라마는 아니었다. 보시는 분들이 편하게 같이 웃고 울 수 있는 아름다운 이야기였고, 마음의 부담을 덜고 공감하며 볼 수 있는 드라마라는 점에서 고정된 시청자분들과 16회를 함께 할 수 있었다"고 평가했다.

지상파 첫 주연이었던 그는 "부담감이 아예 없었다면 거짓말이다. 첫 주연작을 지상파에서 하다니 너무 감사드리는 마음이 컸다. 부담감도 있었지만 그것에 짓눌러 표현을 못하는 건 시청자에 대한 제대로 된 자세가 아닌 것 같았다"며 "극 중 달리의 이야기에 따라가려고 노력했다. 촬영하는 내내 행복했고, 많이 울고 웃었다. 책임감 또한 많이 느꼈는데 주변에서 감독님, 스태프들이 끊임없는 응원을 해주셔서 16회까지 달려올 수 있었다"고 털어놨다.

시청자 반응에 대해선 "많이 찾아보는 편이다. 보고 있으면 너무 재밌고 반성을 많이 하기도 한다. 이번 드라마에서 유난히 재밌는 표현을 써주셔서 더 많이 찾아봤다. 개인적으로 내가 재밌었던 장면의 반응이 더 좋았던 걸 보면서 재밌었다"고 회상했다.

"시청자들이 달리를 "쌀알' 이라고 표현해주셨어요. 울 때는 불은 쌀알이라고 하시더라고요. 귀엽고 적절한 수식어를 붙여주셔서 감사하고 재밌었죠."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