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재, '달리와 감자탕' 종영 소감
"보내기 아쉬운 김무학"
새로운 장르 통해 한층 더 '성장'
[TEN인터뷰] '달리와 감자탕' 김민재, "친구들이 '미친X 같다'고…희열 느꼈다"


배우 김민재가 '달리와 감자탕' 종영 소감과 더불어 앞으로의 계획을 밝혔다.

김민재는 12일 오전 서울 신사동의 한 카페에서 지난달 종영한 KBS2 드라마 ‘달리와 감자탕’(연출 이정섭 극본 손은혜, 박세은) 출연 소감 등 이야기를 나눴다.

'달리와 감자탕'은 아름다운 미술관을 배경으로 성장 배경, 학력, 취향 등 달라도 너무 다른 두 남녀의 이야기를 그려낼 신개념 아티스틱 로맨스.

극중 김민재는 진무학 역을 맡았다. 무학은 배경 없고 배움 적은 부모 밑에서 가정교육보다는 먹고 사는 생존이 우선이었고, 먹고 사느라 바빠 돈 안 되는 인간의 모든 행위를 무시하고 경멸하다가 달리를 만나며 변화하는 캐릭터다.

이날 김민재는 11일 종영한 '달리와 감자탕'에 아쉬움을 드러냈다. 그는 "마지막 방송을 떨면서 봤다. 마지막회가 오는 걸 바라면서도 안 왔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뭉클뭉클한 마음으로 봤던 것 같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결말이 해피앤딩이라서 좋다"고 덧붙였다.

김민재는 극중 김무학과 1%도 닮은 구석이 없다고 생각했다고. 하지만 점점 캐릭터에 빠져 들면서 이제는 "그 인간이 된 것 같다"고 말하며 웃었다. 그는 댓글 중 '대리 수치가 느껴지는 킹받는 남주, 그런데 되게 설렌다'는 시청자 댓글을 언급하며 "제가 표현하고 싶었던 캐릭터였던 것 같다. 무식함 속에서 나오는 착한 본연의 모습이다"라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TEN인터뷰] '달리와 감자탕' 김민재, "친구들이 '미친X 같다'고…희열 느꼈다"
'달리와 감자탕'은 코미디가 가미된 맬로 드라마. 그간 무거운 역할을 중심으로 활동하던 김민재에게는 색다른 도전인 셈. 첫 코미디 도전에 부담감을 가졌던 그는 곧 역할에 빠져들며 즐기기 시작했다.

"코미디라는 장르가 무엇보다 어려운 장르라고 생각한다. 기술로서 사람을 웃음 짓게 만들 수 있는 게 아니라고 생각했다. 그래서 괜히 웃기려고 하지말고 상황에 집중해서 가야겠다고 생각 했다."

그러면서도 김민재는 "많은 것에 도전할 수 있어서 스트레스가 많이 풀렸던 것 같다. 작품 속 주어진 상황들이 재미있었던 것 같다"며 "이번 작품을 통해 봉인을 많이 풀었던 것 같다. 코미디적인 장르로 다가갈 수 있어서 재미있었다"고 즐기는 모습을 보였다.

김민재의 첫 코미디 연기를 본 주변 반응은 어땠을까. 그는 "부모님과 회사 분들이 주로 모니터를 해주셨다"며 "그리고 주변에서도 재미있다는 연락이 많이 왔다"고 말했다.

더불어 "출근길이다 퇴근길에 친구들이 너무 재밌다고 했는데 '미친놈 같다'고도 하더라"며 "그 소리 들으면서 희열을 느꼈다"며 웃었다.

2021년을 두 달 정도 남긴 그는 앞으로 남은 시간 동안 '무학이를 보낼 것' 이라고 말했다. 그는 "'달리와 감자탕'을 찍으면서 내가 이 작품에 진심이었고 많이 사랑했구나 생각했다"며 "진무학을 잘 보내는 게 중요한 것 같고, 내년을 위해 건강 관리를 잘 하는 게 목표"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캐릭터를 어떻게 보내는지에 대한 노하우가 없어서 매번 까먹고, 보내는 게 항상 힘들다"고 덧붙이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그는 아직 무학이를 보내지 못해 차기작 대본조차 읽지 못하고 있다고.
[TEN인터뷰] '달리와 감자탕' 김민재, "친구들이 '미친X 같다'고…희열 느꼈다"
김민재는 건강 관리에 대해서도 털어놨다. 그는 "좋은 거 먹으면서 운동한다"며 "운동을 꼭 해야하는 타이밍인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이 작품을 하면서 상의 탈의를 하는 장면이 있었는데 그때 운동을 열심히 했었다"고 고백하기도 했다.

그는 "확실히 체력이 받쳐주는 뭔가가 있다고 깨닳았다"며 "체력 관리를 위해서 잘 해야겠다는 생각이다. 운동을 꼭 해야되겠다"고 말했다.

김민재는 '상의탈의' 신을 위해 특별히 몸을 만들었다고도 전했다. 그는 "그 장면만을 위해 만든 몸"이라고 농담한 뒤 "진무학이란 캐릭터의 거친 모습을 설득시키기 위해 근육이라는 장치가 필요했던 것 같다. 파이팅 넘치는 외적인 모습을 위해 운동을 했다"고 밝혔다.

'달리와 감자탕'을 끝낸 김민재는 "심플하게 정말 재미있었던 작품"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 촬영 하는 동안 너무너무 재미있었고, 연기를 할 때마다 두렵고 무섭기도 한데 집중되는 순간부터 너무 재미있었던 것 같다. 끝나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이었던 것도 있다"며 시원섭섭한 마음을 전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