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②] "X 싸고 있네" 김민재, "내 안에 진무학 있다"


배우 김민재가 '진무학'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김민재는 12일 오전 서울 신사동의 한 카페에서 지난달 종영한 KBS2 드라마 ‘달리와 감자탕’(연출 이정섭 극본 손은혜, 박세은) 출연 소감 등 이야기를 나눴다.

'달리와 감자탕'은 아름다운 미술관을 배경으로 성장 배경, 학력, 취향 등 달라도 너무 다른 두 남녀의 이야기를 그려낼 신개념 아티스틱 로맨스.

극중 김민재는 진무학 역을 맡았다. 무학은 배경 없고 배움 적은 부모 밑에서 가정교육보다는 먹고 사는 생존이 우선이었고, 먹고 사느라 바빠 돈 안 되는 인간의 모든 행위를 무시하고 경멸하다가 달리를 만나며 변화하는 캐릭터다.

이날 김민재는 작품 속 자신의 모습을 돌아봤다. 그는 "진무학이라는 인물은 저랑 1%도 안 닮았다고 생각했는데 이걸 하다보니 제 안에 느낌과 말투도 잘 안돌아오고, 제가 그 인간이 되어 있더라"고 말했다.

그는 "처음에는 거칠고 무식한 진무학을 어떻게 어색하지 않게 보여드릴 수 있을까라는 생각을 많이 했다"며 "에너지가 넘치는 친구인데 그 에너지를 표현하려고 촬영 전 노래도 많이 듣고 준비했다"고 밝혔다.

그는 "신나고 센 노래들을 많이 들었고, 아침도 활기차게 시작하려고 노력했다"고 덧붙이며 캐릭터를 표현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음을 설명했다.

진무학은 남다른 샤우팅이 특징이다. 그는 "목이 거의 쉬진 않았는데 잠을 못 잘 경우 하고 싶었던 발성이 잘 안나와 속상했다"며 "아무래도 소리를 많이 지르니까. 그런데 소리를 지르다 보니 또 잘 질러졌다"며 웃었다.

김민재는 "똥 싸고 있네"라는 진무학의 유행어에 대해서도 밝혔다. 그는 "진무학의 시그니처 단어"라며 "어떻게 잘 감기게 뱉을 수 있을까 고민했고, '똥 싸고 있네' 버전을 10개 이상 준비했었다. 집에서 혼자 거울 보면서 많이 뱉어 봤던 것 같다"고 털어놨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