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MBC
사진제공=MBC


댄서 모니카와 립제이가 평소 좋아했던 김신영을 만났다.

오는 13일 방송되는 MBC '전지적 참견 시점'회에서는 김신영과 함께한 모니카, 립제이의 특별한 하루가 그려진다.

이날 '스트릿 우먼 파이터' 모니카와 립제이는 김신영과 깜짝 팬미팅을 갖는다. 모니카와 립제이는 김신영의, 김신영은 두 사람의 팬이었다며 웃음 넘치는 시간을 보냈다.

김신영은 모니카와 립제이를 위한 서프라이즈 선물을 공개해 두 사람을 폭풍 감동하게 만들었다. 특히, 김신영은 "H.O.T. 이후 이런 팬심은 처음"이라면서 센스 넘치는 선물은 물론, 직접 쓴 자필 팬레터까지 준비했다.

그 가운데 모니카는 갑자기 폭풍 눈물을 쏟아냈다. 모니카는 주체할 수 없이 흐르는 눈물에 "이런 적 없었는데"라며 스스로도 당황했다고. 모두를 깜짝 놀라게 한 모니카의 눈물에 얽힌 사연은 무엇일지 본방송이 기다려진다.

뜨거웠던 팬미팅 이후 모니카와 립제이는 김신영의 라디오 생방송에 출격한다. 두 사람은 물오른 입담과 예능감으로 김신영을 빵빵 터지게 만들었다다. 또한, 이날 모니카는 '있어 보이는 클럽 춤'을 공개한다고 해 춤의 정체에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