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멜랑꼴리아' 이도현 (사진=방송 화면 캡처)
'멜랑꼴리아' 이도현 (사진=방송 화면 캡처)
‘멜랑꼴리아’ 이도현이 섬세한 눈빛 연기로 ‘백승유’ 그 자체를 선보였다.

지난 11일 방송된 tvN 15주년 특별기획 수목드라마 ‘멜랑꼴리아’ 2회에서 이도현은 가슴 아픈 상처로 인해 수학을 외면해버린 수학천재 ‘백승유’ 역으로 맡아 맹활약을 펼쳤다.

승유는 아성고 수학 교사로 부임한 지윤수(임수정 분)에게 특별한 재능을 들키고 말았다. 그는 수학을 좋아하냐는 윤수의 물음에 무미건조하게 대답했지만 윤수가 낸 수학 문제를 내내 떠올리며 떨쳐내지 못하다 결국 풀게 되었고, 승유는 윤수의 인기척도 느끼지 못한 채 문제 풀이에 몰두했고 그 모습을 바라보며 윤수도 함께 상황에 몰입, 수학에 푹 빠진 두 사람의 아름다운 모습이 그려졌다.

그러나 즐거움도 잠시 승유는 아버지의 압박으로 과거에 대한 트라우마를 떠올리며 극심한 불안과 공포감에 휩싸였다. 이어 그는 갑작스러운 영재과학고 전학 소식까지 전해 들으며 윤수에 대한 오해로 다시 마음의 문을 닫게 되었고 자신과 함께 수학을 하자는 윤수의 제안을 받아들이지 않아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후 승유는 부모님의 바람대로 영재과학고 편입 시험을 치러 갔지만 시험 도중 반짝이는 눈빛으로 새로운 공식을 써내려가 그가 수학에 다시 몰두하게 된 것일지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이끌어냈다. 뿐만 아니라 극 말미 승유는 아성고 교내 수학경시대회장에서 내심 그를 기다리는 윤수를 마주하며 “찾았어요. 그 문제의 답”이라고 말해 새로운 시작을 알리는 엔딩을 선사하기도.

이도현은 비운의 수학천재 ‘백승유’의 다양한 감정들을 깊이 있게 표현해냈다. 그는 두렵고 위태로운 감정을 흔들리는 눈빛으로 섬세하게 표현하는가 하면 수학에 대한 설렘을 반짝이는 눈빛으로 표현해 내며 캐릭터에 생기를 더했다.
또한 자신을 다른 시선으로 바라봐 주는 윤수에게 기대감을 갖는 동시에 실망감을 드러내는 모습까지 폭넓은 감정 신들을 완벽하게 소화해 내며 ‘백승유 그 자체’를 보는 듯한 뛰어난 캐릭터 소화력을 선보였다. 이에 앞으로 백승유의 이야기에 기대가 모인다.

한편 이도현, 임수정이 출연하는 tvN 15주년 특별기획 수목드라마 ‘멜랑꼴리아’는 매주 수, 목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유정민 텐아시아 기자 hera2021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