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년 '찐친' 우정
안양예고 원조 얼짱
"워낙 인기 많았다"
'워맨스가 필요해' / 사진 = SBS 영상 캡처
'워맨스가 필요해' / 사진 = SBS 영상 캡처


'워맨스가 필요해' 오연수와 김민종이 남다른 30년 우정을 보였다.

11일 밤 방송된 SBS '워맨스가 필요해'에는 오연수의 집에 놀러온 절친 김민종의 모습이 그려졌다.

오연수는 "고등학교에 들어가니까 있더라. 같이 방송반 활동도 하고 같이 오빠랑도 활동해서, 30년 넘게 봐오고 있다"라고 말했다. 오연수와 김민종은 미국에 있는 손지창과 영상 통화를 했다. 오연수는 "수시로 톡을 하면서 영상 통화는 하루에 한 번씩 꼭 한다"라고 말했다.

오연수는 "'미우새' 방송 나왔을 때, 원래 집이 아니었잖아"라며, '미운 우리 새끼'에서 아지트로 등장했던 컨테이너 박스 모습을 언급했다. 김민종은 "많은 분들이 방송 보고 내가 거기 사는 줄 알더라"라고 말했고, 오연수는 "나한테, 너를 아는 사람들은 울먹이면서 전화왔어. 김민이 전화와서 '민종 오빠 거기 살아요? 돈 없어요?'라고 하더라. 거기만 딱 나오니까 그렇게 생각하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김민종은 "아침에는 라면을 먹었다"라고 말했고, 오연수는 "누구라도 좀 만나라"라며 '찐친' 다운 모습을 보였다. 김민종은 "결혼 빨리한 거 후회하지?"라고 공격했고, 오연수는 "결혼하라는 말 안했잖아. 누굴 만나라고 했지"라고 티격태격했다. 김민종은 "6년 연애하면서도 절대 얘기 안 하고, '보디가드' 봤다고 해서 눈치를 챘다"라며 오연수에 대해 언급했다.

이경민은 두 사람을 보며 "고등학교 때 손이라도 잡고 뽀뽀라도 했었으면 지금 어땠을지"라고 말했고, 오연수는 "사귈 만도 했어. 같이 방송반도 했어. 그런데 쟤가 다른 애 사귀었어"라고 폭로했고, 김민종 또한 "자기는 뭐 누구 안 사귀었나?"라고 반격했다.

김민종은 "오연수는 워낙에 인기가 많았고 선배들이 오연수 옆에 집적대는 남자 있으면 보고하라는 애도 있었다. 같은 학년들은 그런 걸 아니까 어떻게 할 수 없었다"라고 말했고, 오연수는 "그런데 왜 당사자는 나한테 바로 대시를 안 했어?"라고 물었다. 김민종은 "고등학교 때 별명이 '오멍청'이었다. 본인만 모르는 거다"라고 대답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