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양한 카리스마
정치가→장수
대체불가 연기력
'태종 이방원' / 사진 = 몬스터유니온 제공
'태종 이방원' / 사진 = 몬스터유니온 제공


배우 김영철이 '태종 이방원'에서 태조 이성계 캐릭터를 맡는다.

오는 12월 첫 방송되는 KBS 1TV 새 대하사극 '태종 이방원'(극본 이정우 연출 김형일 심재현)은 고려라는 구질서를 무너뜨리고 조선이라는 새로운 질서를 만들어가던 여말선초(麗末鮮初) 시기, 누구보다 조선의 건국에 앞장섰던 리더 이방원의 모습을 새롭게 조명한 작품이다.

김영철은 극 중 조선의 첫 번째 왕 태조 이성계로 분해 드라마의 기대감을 더욱 고조시키고 있다. 조선을 건국한 이성계는 사람을 품을 줄 알았으며, 세상을 꿰뚫어 볼 줄 알았던 인물이었다. 하지만 왕위에 오른 이후 왕권을 두고 아들 이방원과 대척점을 이루며 파란만장한 가족사를 그리게 된다.

11일 공개된 스틸 사진에는 관복과 갑옷을 입고 각기 다른 카리스마를 뿜어내고 있는 김영철의 모습이 담겨 있다. 눈빛만으로도 상대방을 제압하는 노련한 정치가의 아우라와 존재만으로도 적들의 사기를 떨어트리는 강인한 장수의 기운이 느껴져 단번에 시선을 사로잡는다.

김영철은 드라마 '나의 나라'에서는 이성계 역을, '대왕세종'과 '장영실'에서는 이방원 역을 맡은 바 있다. 대체 불가한 연기력으로 대중에게 강한 신뢰감을 주고 있는 배우 김영철이 '태종 이방원'에서는 어떤 이성계를 선보일지 궁금해진다.

그뿐만 아니라, 김영철과 주상욱의 부자(父子) 호흡은 사극 장르에서 신선한 조합으로, 첨예하게 대립하는 두 사람의 연기 시너지를 지켜보는 것도 드라마의 재미 요소 중 하나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태종 이방원' 제작진은 "사극 장르에서도 독보적인 김영철 선생님과 함께 작품을 할 수 있어 영광이다. 제작진도 '태종 이방원'만의 이성계는 어떤 모습일지, 주상욱 배우와 연기 시너지는 어떨지 많은 기대를 하고 있다. 시청자분들도 이 점을 지켜봐 주셨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한편, '태종 이방원'은 오는 12월 방송될 예정이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