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옷소매 붉은 끝동' 정지인 PD./사진제공=MBC
'옷소매 붉은 끝동' 정지인 PD./사진제공=MBC


MBC 새 금토드라마 '옷소매 붉은 끝동'을 연출한 정지인 PD가 '검은 태양' 후속에 대한 부담감을 드러냈다.

11일 오후 '옷소매 붉은 끝동'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 됐다. '옷소매 붉은 끝동'은 자신이 선택한 삶을 지키고자 한 궁녀와 사랑보다 나라가 우선이었던 제왕의 애절한 궁중 로맨스 기록으로, 강미강 작가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한다.

정지인 PD는 "실존 인물이었던 이산 정조와 의빈 성씨의 사랑이야기를 다룬 멜로 사극이다. 왕은 궁녀를 사랑했지만, 궁녀는 왕을 사랑했을까에 대한 의문에서 시작됐다"고 말했다.

이어 정 PD는 "퓨전 사극과는 결이 다르다. 실존 인물을 대상으로 각색을 가미 했지만, 가지고 있는 배경이나 틀에서는 크게 벗어나지 못했다. 그러나 할 수 있는 최대한의 창작을 했다"고 설명했다.

2007~2008년 방영된 '이산'과의 차별점에 대해서는 "그건 대하 사극에 정통 사극 느낌을 가지고 있다. 우리는 좀더 감정선에 집중한다. '이산'이 나온 뒤로 새로 발굴된 정조와 의빈 성씨의 이야기가 있어서 그걸 추가적으로 살리려 노력했다"고 밝혔다.

성적에 대한 부담감은 없을까. 정 PD는 "'검은 태양'이 금토드라마 첫 선발 주자로 좋게 시작해 줬지만, 그걸 바로 이어 받아야 한다는 부담감도 있다. 이 시간대가 처음이라 시청자들이 어떻게 받아들일지도 궁금하다"고 말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