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 JTBC ‘다수의 수다’
사진제공= JTBC ‘다수의 수다’


유희열과 차태현이 '절친' 유재석과 김종국을 언급했다.

11일 JTBC 예능프로그램 ‘다수의 수다’(연출 마건영)의 제작발표회가 코로나 19 확산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열렸다. 이날 마건영 PD를 비롯해 유희열, 차태현 등이 참석했다.

‘다수의 전쟁’은 매주 한 분야의 전문가들이 모여 한계 없는 수다를 나누는 프로그램. 누구나 한 번쯤 궁금했지만 한 번도 들을 수 없었던 전문가들의 진짜 이야기를 다룬다.
이날 유희열은 '수다 잘 떠는 친구로 유재석을 언급했다. 그는 "유재석이 끼면 아침까지 가둬놓고 수다 떨 것"이라며 "우리가 오후 늦게 녹화를 시작하는데 그 분이 오면 아침 8시에 시작해야 될 것 같다"며 혀를 내둘렀다.

차태현은 절친 김종국을 소환했다. 그는 "김종국도 수다를 너무 떤다. 몸에 비해서 말이 많다"고 말했다. 그러자 유희열은 "목소리가 너무 얇다"고 덧붙이며 친분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유희열과 차태현은 본인들이 과묵하다고 말했다. 유희열은 "전 원래 저는 과묵한 스타일"이라며 "보시면 아실 것"이라고 말했고, 차태현은 "녹화 전에는 내가 수다를 떠는 사람이 아니라고 생각 했는데 두 번 녹화 끝에 '맞구나' 싶었다"고 실토(?)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