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엑스트라TV' 유튜브 영상
사진='엑스트라TV' 유튜브 영상


배우 이정재가 미국 현지 매체의 무례한 질문에 사이다 답변으로 대응했다.

미국 매체 NBC '엑스트라TV'는 10일 공식 유튜브 채널에 전 세계 넷플릭스 1위 '오징어 게임' 주역들과의 인터뷰 영상을 공개했다. 이는 지난 9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린 '오징어 게임'의 스크리닝 행사에서 진행된 인터뷰로, 당시 이정재, 정호연, 박해수와 황동혁 감독 등이 참석했다.

이날 취재진과의 질의응답 시간에서 '엑스트라TV' 기자는 이정재에게 "이제 사람들이 너무 알아봐서 집 밖에 나가기가 어려울 것 같다. '오징어 게임' 공개 이후에 생긴 가장 큰 삶의 변화는 무엇이냐"고 질문했다.

그러나 이정재가 국내에서 20년 넘게 굳건한 톱스타의 위치에 있는 만큼, '벼락스타' 취급을 한 것은 충분히 무례하게 느낄 수 있는 상황이었다.

이에 이정재는 "저를 너무 많이 알아봐 주시는 수많은 분이 생겼다는 게 제게는 가장 큰 변화인 거 같다"면서 "아! 미국에서요"라고 강조했다. 국내에서는 그렇지 않다는 걸 돌려 말한 센스있는 답변이었다.

이어 이정재는 "식당에 있는 분들이나 길거리 지나갈 때도 알아봐 주셔서 저도 놀란다. '저분이 왜 날 보지?' 그런 생각을 한다. 딱 눈이 마주치자마자 '오징어 게임' 얘기를 하니까 정말 성공했다는 걸 느낀다"고 말했다.
사진='엑스트라TV' 유튜브 영상
사진='엑스트라TV' 유튜브 영상
이 매체는 ‘오징어게임’ 수치는 낮추어 말하기도. 기자가 "'오징어 게임'을 1억 1100만 명의 사람들이 봤다는 게 믿기지 않는다. 어떤 요소 때문에 성공을 거두었다고 생각하느냐"고 묻자 황동혁 감독은 "1억 1100만 명이 아니고 28일, 4주 동안에 1억 4200만 가구가 최종 숫자"라고 정정하기도.

'엑스트라TV'는 지난 4월 제93회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여우조연상을 수상한 윤여정에게 “시상자로 나선 브래드 피트의 냄새가 어땠냐”는 질문을 해 비판을 받은 매체다. 당시 윤여정은 "난 개가 아니다. 그의 냄새를 맡지 않았다"라고 응수했다. 해당 영상에 비판이 쏟아지자 이 매체는 문제의 부분을 스리슬쩍 삭제한 바 있다.

한편, 황동혁 감독은 앞서 미국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오징어 게임' 시즌2 계획을 밝히며 "성기훈이 돌아와 세상을 위해 뭔가를 할 것"이라고 말해 기대를 모으고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