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뇨기과 전문의 이영진
김종국 '약물 의혹' 언급
"약물 없이 충분히 가능한 몸"
가수 김종국./사진=텐아시아 DB
가수 김종국./사진=텐아시아 DB


비뇨기과 전문의 이영진이 김종국의 약물 의혹에 대해 견해를 전했다.

지난 10일 유튜브 채널 '닥터코넬in대구’는 ‘[긴급방송] 김종국의 남성호르몬 9.24가 46세 남자에게 불가능? 김종국이 로이더? 모든 궁금증을 비뇨기과 전문의가 속시원하게 다 해결!’이란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해당 영상에는 비뇨기과 전문의 이영진이 등장해 김종국의 약물 의혹에 대한 견해를 밝혔다. 그는 “케나다의 유명 헬스 트레이너이자 유튜프가 김종국이 근육을 키우는 과정에서 HRT (호르몬 대체 요법)이나 약물로 근육을 키웠을 것이라고 의혹을 제기했다”며 말 문을 열었다.

이어 “제가 비뇨기과 전문의면서 운동 전문가로서 확실히 말씀 드리곘다”며 “약물을 사용해 근육을 키운 남자들 몸을 많이 봤다. 그들의 공통적 특징은 부피가 커진 근육, 소위 말해 벌크업 되면서 우람한 체격이 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소룡이나 김종국처럼 잔잔한 잔근육은 형성되기 힘들다. 이런 잔잔하고 갈라진 근육은 정말 치열한 운동의 결과라고 확실하게 말씀드릴 수 있다”라며 “김종국처럼 근육 량이 많은 남자들은 46세의 경우에도 호르몬 수치가 충분히 나올 수 있다”고 말했다.

더불어 “운동을 열심히 한 50대 이상 남성도 10~12이상 수치가 나오는 것을 진료실에서 많이 접했다”며 오히려 약물을 했다면 수치가 더 높거나 낮았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혈액순환에 의해서도 호르몬 수치가 증가할 수 있는데 김종국은 심신을 이완시키다 보니 남성호르몬 수치가 그렇게 높은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한편, 126만 구독자를 보유한 헬스 유튜버 그렉 듀셋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김종국의 ‘약물 복용’ 의혹을 제시했다. 그는 "45세에는 25세, 35세에서 분비되는 남성호르몬의 양을 따라갈 수 없다"라며 김종국이 ‘로이더’일 것이라고 추측했다. 이에 김종국은 “필요하다면 세상에 존재하는 모든 검사를 다 받아볼 작정”이라며 약물 의혹을 부인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