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 방송 화면.
사진=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 방송 화면.


미스코리아 출신 장윤정이 미국행을 택한 사연을 밝혔다.

지난 10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예능 ‘대한외국인’에서는 장윤정, 이지안, 설수현, 이윤지가 출연해 ‘미스코리아’ 특집으로 꾸며졌따.

장윤정은 1987년 미스코리아 진(眞) 출신으로, 한국인 최초 미스 유니버스 2등을 수상했다. 이후 1990년대 방송계를 주름잡으며 MC로 활약했지만 돌연 미국행을 선택해 연예계 공백기를 가졌다.

이날 MC 김용만은 "장윤정 씨에게 반 농담 식으로 선배라고 했는데, 전성기 시절 MC를 정말 많이 봤다. 미스코리아 당선 후 많은 프로그램에 출연하지 않았냐"고 물었다. 이에 장윤정은 "정보 프로그램을 많이 했고, 토크쇼 MC도 오래 했다. 퀴즈 프로그램도 출연했었다"고 답했다.

돌연 활동을 중단하게 된 사연을 묻자 장윤정은 “어릴 때 미스코리아가 됐는데 좋은 점도 많았지만, 학교생활을 못 했던 게 아쉬웠다”고 토로하며 “아이들만큼은 학교생활을 잘할 수 있게끔 서포트를 해주고 싶었고, 내가 쉬어가고 싶기도 했다”고 고백했다.

이어 장윤정은 "아이들을 다 키우니 여한이 없다. 이제 내 시간이 왔다"며 "큰 역할은 아니지만 내 이미지에 맞는 영화에 잠깐잠깐 출연하고 있다. 지금은 배우는 단계"라고 배우로서의 변신을 예고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