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JTBC '내가 키운다' 방송 캡처
사진=JTBC '내가 키운다' 방송 캡처


'내가 키운다' 이지현이 공황장애를 고백했다.

지난 10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용감한 솔로 육아 - 내가 키운다'에서는 이지현이 노규식 박사를 만나 아들 우경의 ADHD에 대해 상담했다.

이지현은 "우경이는 4살 때 처음으로 ADHD 진단을 받았다. 화가 나면 폭발한다. 참지 못하고 완전히 터진다"고 밝혔다. 그는 "언제 터질지 모르니 늘 아이 눈치를 보며 살아왔다"고 말했다.

이지현은 우경의 ADHD 치료를 위해 노규식 박사를 찾아갔다. 노규식 박사는 "100% 유전이라고 보긴 어렵지만 (그런 유전자를) 갖고 태어나는 건 맞다"며 유전적 영향의 가능성에 대해 말했다. 이지현은 "아이가 조금만 아파도 내 탓인 것 같지 않나"라며 자책했다.

이지현은 "우경이가 폭력적이고 강한 고집과 오기 이런 성향을 가진 이유가 뭐냐"고 물었다. 노규식 박사는 "우경이의 속마음이 다를 수 있다"며 "외국의 어떤 대학교수가 쓴 자서전을 보면 나도 모르게 행동이 일어나고 그 다음에 인지를 하게 된다는 문구가 있다"고 말했다. 우경은 검사 결과 집중력 부족, 충동성, 인내력 부족 등의 항목에서 높은 수치를 보였다. 이지현은 "충격적이었다. 이 정도였나 싶었다. 너무 절망적이었다"고 말했다. 노규식 박사는 "사춘기가 끝나면 대부분 좋아진다"며 긍정적으로 전망했다.

노규식 박사는 이지현의 훈육방식에 대해서도 조언해줬다. 노규식 박사는 "무관심이 좋은 반응"이라며 "우경이는 이렇게 하면 엄마가 약해진다는 걸 안다"고 말했다. 이지현은 "아이가 맨날 혼나고 비난 받으니 더 삐뚤어지는 게 아닌가 싶어 나라도 아이이편이 돼줘야겠다 싶었따"고 털어놨다.

이지현은 "저는 매 맞고 사는 엄마"라고도 고백했다. 노규식 박사는 "아이가 폭력을 상호작용하는 수단으로 인식할 수 있다"며 "폭력은 정당한 것이라고 생각할 수 있으니 손이나 팔을 잡고 대꾸하면 안 된다"고 훈육법에 대해 조언했다.

이지현은 자신이 1년째 공황장애를 앓고 있다고 털어놓았다. 이지현은 "1년이 다 되어가는 일이다. 우경이가 유치원에서 강제 퇴소 당한 다음 날 내가 공황 발작이 왔다. 우경이 문제로만 온 게 아니라 '나는 괜찮다'고 생각해왔는데 결국 과부하가 돼서 그런 것 같다고 하더라"고 전했다. 또한 "공황장애 약을 먹은 지도 1년이 돼간다. 하루에 한 번씩은 증상이 왔다 간다. 심장이 빨리 뛰고 호흡하기가 힘들다. 음식이 안 넘어간다"고 고백했다.

노규식 박사는 "자신을 위한 시간을 갖는 것도 중요하다"며 "육아를 도와줄 사람을 찾아야 한다. 필요하다면 베이비시터를 고용하는 것도 방법이다. 나를 위한 시간을 갖고 충분히 나다움을 느껴야 한다"라고 조언했다.

이지현은 "지금 당장 이 하루하루 속에서 전쟁이 괴롭고, 아이는 아이대로 힘들지만 분명히 변할 거라는 이야기를 듣고 왔다. 박사님 말씀도 믿고 우경이도 믿는다. 달라질 수 있을 거다"며 스스로를 격려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