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우파' 댄스 배틀
안영미 댄스에 '깜짝'
배윤정, '스우파' 나갔다면?
'라디오스타' / 사진 = MBC 제공
'라디오스타' / 사진 = MBC 제공


'라디오스타' 안영미가 댄서 '드립제이'로 변신해 '스트릿 우먼 파이터' 모니카와 어디서도 볼 수 없는 '라스우파' 댄스 배틀을 펼친다.

10일 밤 방송 예정인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는 '모니카 VS 영미, 잘 봐, 언니들 싸움이다' 에피소드가 담긴 영상을 네이버 TV를 통해 선공개했다.

선공개 영상에는 먼저 레전드 안무가 배윤정이 '스우파'에 과몰입한 면모를 자랑해 웃음을 유발했다. 그는 "어린 동생이 댄스 배틀 상대로 나를 고르면 눈이 돌았을 거 같다"며 "모니카도 '네가 감히?' 표정을 하더라"며 모니카와 센 언니 라인 댄서로서 폭풍 공감대를 형성했다.

이때 모니카는 센스를 발휘해 “제가 이길 수 있는 댄서는 바로 배윤정!”이라며 댄스 배틀 상황극을 펼쳤고, 배윤정의 과몰입 리액션을 이끌어내 폭소를 유발했다.

이어 어디에서도 볼 수 없는 '라스우파(라디오스타+스트릿 우먼 파이터)' 서막이 올랐다. '스우파' 프로 배틀러 모니카의 1대 1 댄스 배틀 상대는 왁킹 레전드 댄서 립제이 분장을 한 '라스' 대표 댄서 ‘드립제이’ 안영미.

모니카는 "나는 강강약강이라 댄스 배틀을 할 때 예능으로는 못한다"며 찐 댄스 실력으로 맞설 것을 예고, 현장을 후끈하게 달궜다. 또 모니카는 "안영미의 가슴춤을 자주 보는데, 동작과 기능 면에서 완벽하다"며 배틀 상대를 향한 리스펙까지 잊지 않았다.

이에 맞서는 드립제이 안영미는 "가슴춤으로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상을 받았다"고 자신하며 "박자 한 번 갖고 놀아보겠다. '가.빼.시' 가슴춤 빼면 시체!"를 외쳐 현장을 초토화했다.

'라스우파' 파이트 존의 열기가 후끈 달아오른 가운데, 선공에 나선 안영미는 발레 안무를 활용해 한 마리의 블랙 스완으로 변신, 진지하게 댄스 배틀에 임했다. 허나 안영미는 노래가 하이라이트로 달하자 '가슴춤' 폭주를 시작했다. 문체부 장관상 수상자다운 품격(?)을 자랑하며 모니카를 충격과 공포로 몰아넣었다.

안영미는 마지막 회심의 일격으로 모니카의 '컴백홈' 댄스 배틀 몸짓을 '복붙'하며 완벽한 선공을 끝내 현장 모두를 환호하게 했다. 이런 가운데 모니카의 댄스 반격이 예고돼 본 방송을 더욱 기다려지게 했다.

드립제이 안영미에 맞서는 '프로 배틀러' 모니카의 댄스 반격은 10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