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행어사 돕는 육칠
능청스러운 양반 행세
작품의 재미 높였다
'어사와 조이' / 사진 = tvN 제공
'어사와 조이' / 사진 = tvN 제공


배우 민진웅이 노련한 연기로 캐릭터에 숨을 불어넣었다.

지난 9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어사와 조이'(극본 이채윤 김소이 연출 유종선)에서는 본격적으로 암행어사 업무를 돕는 육칠(민진웅 분)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앞서 육칠은 암행어사로 차출된 이언(옥택연 분)을 따라 충청도로 여정을 떠났다.

이 가운데 육칠은 관아 수령을 만나기 위해 능청스럽게 양반 행세를 해냈다. 특히 이언, 구팔(박강섭 분)과 완벽한 티키타카 하모니를 보여준 육칠은 마치 한편의 신파극을 토해내듯 혼신의 연기를 펼쳐 브라운관에 웃음을 안겼다.

드디어 수령과 식사를 하게 된 육칠은 가볍게 사건 이야기로 대화의 물꼬를 텄다. 그뿐만 아니라 도발하듯 치고 빠지는 육칠의 말재간은 수령을 당황하게 만들어 전개를 더욱 흥미진진하게 이끌었다.

그런가 하면 이언의 지시에 사망한 어사의 행적을 탐문해온 육칠은 단정한 복장을 갖춘 채 아카펠라로 목을 풀어 눈길을 끌었다. 또한, 관아 문이 열린 후 설렘과 긴장이 섞인 듯 미소를 짓고 들어온 육칠은 큰소리로 암행어사를 외치며 짜릿한 전율을 선사했다.

이처럼 민진웅은 적재적소에 활력을 불어넣으며 작품의 재미를 한층 배가했다. 유연한 너스레와 장난기 다분한 표정 연기, 풍부한 표현력으로 변화무쌍한 캐릭터를 완성해 대체 불가한 존재감을 발산했다.

더욱이 민진웅은 특유의 센스가 가미된 연기로 육칠의 매력을 극대화해 안방극장에 보는 즐거움을 안겼다.

한편, 민진웅이 출연하는 '어사와 조이'는 매주 월, 화 밤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