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병헌 동생 이지안 폭로
"오빠 개그 욕심 있다"
"내가 웃기면 이기려고 해"
'대한외국인' 이지안/ 사진=MBC에브리원 제공
'대한외국인' 이지안/ 사진=MBC에브리원 제공


미스코리아 이지안이 오빠인 배우 이병헌에 대해 폭로한다.

10일 ‘미스코리아’ 특집으로 꾸려지는 MBC 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서는 1987년 미스코리아 진(眞) 장윤정, 1996년 미스코리아 진 이지안, 1999년 미스코리아 미(美) 설수현, 2018년 미스코리아 미 이윤지가 출연해 퀴즈 대결을 펼친다.

이지안은 1996년 미스코리아 선발대회에서 진으로 선발됐다. 이국적인 외모와 함께 배우 이병헌의 동생으로도 화제를 모았던 이지안은 이날 자신의 매력 발산은 물론 오빠 이병헌에 대해 폭풍 폭로를 해 큰 재미를 안긴다.

MC 김용만이 이병헌의 동생인 이지안에게 ”어렸을 때 이병헌은 어떤 오빠였냐“고 묻자 ”지긋지긋하게 잔소리를 하는 오빠였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낸다. 이어 ”오빠는 늦게 들어오면 잔소리를 했다. 통금이 30대 중반까지 있었다“고 말해 출연자 모두를 놀라게 만든다는 후문이다.

이지안은 ”어렸을 때는 가수나 개그맨이 되고 싶었다“며 의외의 고백을 했다. 이어 ”오빠도 어렸을 때 개그 욕심이 많았다. 내가 더 많이 웃기면 이기려고 하더라“라고 밝혀 모두를 폭소하게 만든다.

미스코리아 이지안의 첫 퀴즈 도전기와 오빠 이병헌에 대한 파격 폭로가 이어질 예정이다.

‘대한외국인’은 10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