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링산장2' 이기찬 (사진=채널s 제공)
'힐링산장2' 이기찬 (사진=채널s 제공)


배우 겸 가수 이기찬이 ‘힐링산장 2’에 힐링을 하러 왔다가 썸 타고 갔다. 그는 개그우먼 김민경의 팬임을 밝혔고, 즉석에서 오나미가 두 사람의 ‘오작교’로 나섰다고 해 관심이 집중된다.

B tv 케이블 ‘우리동네 B tv’와 채널S가 손잡은 전광렬의 휴먼 버라이어티 ‘힐링산장-줄을 서시오 시즌 2’측은 10일 손님 이기찬-오나미가 김민경에 대한 이야기에 대동단결한 모습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이수영의 절친인 이기찬, 허경환의 절친인 오나미는 ‘힐링’을 위해 강원도 양양으로 모이게 됐다. 첫 번째 손님이었던 이기찬은 요리 실력을 묻자 “혼자 산지 오래돼 웬만한 건 다 해먹을 수 있다”며 현재 자신의 짠내(?)나는 일상을 공개했다.

이어 두 번째 손님인 오나미는 등장과 함께 자신의 유행어 개그를 펼쳤고, 이기찬은 “추억 돋는다”며 꺄르르 웃는 해맑은 모습을 보였다.

오나미가 열애 소식을 전하며 남자친구 자랑을 이어가 모두의 부러움을 산 가운데, 이기찬은 뜻밖의 썸(?)을 타게 됐다. 개그우먼 김민경의 팬이라고 얘기했다가 즉석에서 전화 연결에 당첨된 것.

발 빠른 오나미는 김민경에게 바로 전화를 했고, 상황을 파악한 김민경은 주변의 갖은 장난에도 이기찬과 대화를 나누며 특별한 운동을 함께 하자는 제안까지 했다. 특히 전화 내내 조심스러운 모습을 보였던 이기찬을 놓치지 않기 위한 오나미의 ‘쐐기 박기’는 모두를 웃게 했다.

전화를 끝마친 이기찬과 오나미가 조심스레 손 인사를 하는 모습이 포착된 가운데, ‘사랑의 오작교’가 된 오나미는 뿌듯한 듯 이에 응답해 웃음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이기찬은 광대가 승천한 상태에서 “오늘 너무 감사합니다”라며 인사를 했다.

과연 두 사람의 전화 인연은 현실로 이어질 수 있을지, 이기찬과 김민경이 팬과 스타로 전화를 했다가 썸(?)을 탄 모습, 김민경이 제안한 특별한 운동의 정체는 무엇일지 10일 방송되는 ‘힐링산장 2’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힐링산장 2’는 ‘B tv 케이블’의 ‘우리동네 B tv’에서는 수요일 오후 6시, 채널S에서는 이번 주부터 수요일 오후 7시 30분에 방송된다.



유정민 텐아시아 기자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