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키운다' 스틸컷./사진제공=JTBC
'내가키운다' 스틸컷./사진제공=JTBC


그룹 쥬얼리 출신 이지현이 둘째 우경이의 ADHD(주의력결핍 과잉행동장애) 치료와 상담을 위해 병원을 찾는다.

10일 방송되는 JTBC 예능 ‘용감한 솔로 육아 - 내가 키운다’(이하 ‘내가 키운다’)에는 지난주 방송에서 ADHD를 앓고 있는 아들과의 일상을 공개하며 많은 응원을 받은 이지현이 아이의 ADHD 상담을 위해 병원을 방문한다.

이날 이지현은 정신건강의학 전문의 노규식 박사를 만나 다양한 검사와 상담을 진행한다. 장시간에 걸친 우경이의 검사가 끝나고 이루어진 엄마와의 상담 시간. 이지현은 “매번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으로 상담에 임한다”며 그동안 궁금했던 점들을 끊임없이 질문하는 것은 물론, 상담 내용을 꼼꼼하게 메모하는 등 열정적인 모습을 보인다.

노규식 박사는 “검사 결과 우경이는 ADHD가 맞다”며 진단 결과를 전달하고, 이어 7살 이후에 가능한 검사를 처음으로 한 우경이의 ADHD 정밀 검사 그래프를 이지현에게 보여준다. 정밀 검사 결과를 본 이지현은 본인의 예상보다 심각한 결과에 한동안 말을 잇지 못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앞서 둘째 아들 우경이는 누나와의 갈등으로 본인의 화를 참지 못하고 폭발하며 “(나한테) 처음으로 안 해주는 사람은 죽어, 죽여야겠다”는 등의 거친 언행을 보여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지현은 "사실 우경이가 유치원에서 두 번이나 쫓겨났다"라며 "유치원 학부모님들 불편해 하는 게 느껴졌고 원장 선생님께서도 '같이 할 수가 없겠다'라고 하셨었다"고 밝힌 바 있다.

노규식 박사는 “우경이의 가장 중요한 자산은 엄마의 공포”라고 분석하며 “엄마의 약점을 알고 행동하는 우경이의 모습에 나쁜 학습의 고리를 끊어줘야 한다”고 조언해 과연 그동안 이지현이 하고 있던 뜻밖의 행동은 무엇일지 이목이 집중된다.

우경이의 ADHD 치료를 위해 병원을 찾은 이지현의 일상은 10일 오후 9시 방송되는 ‘용감한 솔로 육아 - 내가 키운다’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