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굴 캐슬' 방송 화면./사진제공=tvN STORY
'동굴 캐슬' 방송 화면./사진제공=tvN STORY


함연지♥김재우 부부가 고된 동굴 생활에서도 꿀 떨어지는 애정 행각을 벌였다.

지난 9일 방송된 ‘동굴캐슬’에서는 동굴에 입성한 세 부부가 각양각색, 다양한 방식으로 동굴에서 생존하는 모습이 담겼다.

먼저 벌레를 극도로 싫어하는 박건형♥이채림 부부는 벌레와 멀어지기 위해 안락한 평상과 그늘막 만들기에 도전했다. 힘들어하는 아내에게 박건형은 “오빠가 다 해줄 게”라는 말만 남긴 채 호기롭게 시작하지만 이내 어설픈 톱질을 보여줘 웃음을 선사했다. 보다 못한 이채림은 심상치 않은 포스를 풍기며 톱질을 시작, 한 번에 성공해 아내 앞에서 멋있는 모습만 보여주고 싶어 했던 박건형은 머쓱해하기도 했다.

상심도 잠시, 박건형은 튼튼하고 아늑한 평상을 만들어 아내가 행복해하는 모습을 상상하며 만들기에 집중했지만 현실은 참담했다. 평상은 무게를 견디지 못한 채 무너지고, 그늘막 또한 지탱해 주던 기둥이 넘어진 것. 이에 박건형을 다독이던 이채림과 아내를 위하는 마음으로 무언가를 보여주고자 했던 박건형 사이에 갈등이 시작될 것으로 관심이 집중된다.
'동굴 캐슬' 방송 화면./사진제공=tvN STORY
'동굴 캐슬' 방송 화면./사진제공=tvN STORY
현주엽♥박상현 부부는 먹방의 신이 제대로 강림한 모습을 보여줬다. 모기 알레르기가 있는 아내를 위해 모기 퇴치 작전을 끝마친 현주엽의 다음 임무는 식량 확보였다. “굶기진 않을 것 같다”며 현주엽에 대한 박상현의 확고한 믿음에 보답이라도 하듯 현주엽은 창고에 있는 여러 개 통발을 챙겨 미리 봐 둔 장소에 던져두고 배낚시를 리드했다.

그러나 입질이 온 건 낚시에 자신만만했던 현주엽이 아닌 낚시에 서툰 박상현의 낚싯대였다. 박상현이 던지는 족족 장어, 돔 등을 낚는 쾌재를 불러일으켜 체면이 구겨지는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지만 이내 현주엽도 낚시에 성공했다. 두 사람에게 찾아온 먹을 복은 통발에서 더욱 배가 되었다. 낚시에 이어 통발에서도 대형 장어를 비롯해 문어, 전복, 게 등 스태미나에 좋은 다양한 해산물이 잡혔다. 이에 현주엽은 “오늘 우리 찾지 마세요”라는 화끈한 발언을 해 두 사람의 뜨거운 동굴 생활을 기대케 했다.
'동굴 캐슬' 방송 화면./사진제공=tvN STORY
'동굴 캐슬' 방송 화면./사진제공=tvN STORY
동굴 생활을 하기 전부터 끈끈한 동지애가 생길 것 같다며 설렘을 감추지 못했던 함연지♥김재우 부부는 동굴 입성 첫날부터 주변을 핑크빛으로 물들였다. 돌들이 많은 해변가에서 혹시나 함연지가 넘어질까 매번 손을 꼭 붙잡고 다니는가 하면 꿀 떨어지는 눈빛을 기본으로 장착, 함연지의 얼굴 구석구석 선크림을 발라주는 사랑꾼 다운 면모도 보여줬다.

물고기를 잡겠다고 바다 뜰채 들고 물속으로 뛰어든 두 사람은 고기는 뒷전, 물속에서마저 꽁냥꽁냥 달달한 모습을 보여줬다. 물놀이를 끝낸 다음, 함연지가 옷을 갈아입을 때에도 인간 탈의실이 되어주며 막간을 이용해 뽀뽀하는 등의 애정표현까지도 스스럼없이 했지만 두 사람에게도 고난은 찾아왔다. 만조 시간이 되면 동굴 안까지 밀물이 차오르는 것.

함연지의 제안에 살림살이를 챙겨 안전한 곳으로 대피하지만 ‘동굴캐슬’인 만큼 동굴 생활을 원칙으로 하고 싶은 김재우는 서로 다른 견해차를 보였다. 합의 끝, 다시 동굴로 이사를 하게 되지만 물은 점점 차오르고 다시 이사를 결정하는 함연지, 김재우 부부. 과연 온전한 동굴 생활을 이어갈 수 있을지 궁금증이 커진다.

‘동굴캐슬’은 tvN STORY에서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