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하늘./사진제공=아이오케이컴퍼니
배우 김하늘./사진제공=아이오케이컴퍼니


배우 김하늘이 tvN 새 드라마 '킬힐'로 안방 극장에 돌아온다.

10일 김하늘 소속사 아이오케이컴퍼니 측은 "김하늘이 tvN 새 드라마 '킬힐' 출연을 확정했다. 김하늘의 또 다른 변신과 새로운 매력을 기대해달라"고 밝혔다.

'킬힐'은 치열한 홈쇼핑 세계를 그리며 각기 다른 개성을 가진 쇼호스트들의 경쟁과 권력의 세계에서 살아남는 여성들의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다.

김하늘은 극중 쇼핑 호스트 우현 역을 연기한다. 우현은 나무랄 데 없는 인생과 커리어로 무난한 실적을 기록해온 쇼호스트지만, 탑의 자리에 오르지 못하는 정체된 상황으로 인해 여유를 잃어가는 입체적인 인물. 또한 우아함과 당당함 뒤에 숨겨진 트라우마를 가진 캐릭터로 그 동안의 김하늘과는 또 다른 모습을 엿볼 수 있을 전망이다.

그간 김하늘은 변치 않는 미모와 특유의 감성 연기로 영화와 광고계를 넘나들며 꾸준한 활약을 보여왔다. 안방 극장 컴백은 지난해 11월 종영한 JTBC 드라마 ‘18 어게인’ 이후 약 1년 만이다.

작품마다 섬세한 연기력과 다채로운 매력으로 시청자를 사로잡았던 김하늘이 '킬힐'에서 또 어떤 색다른 모습을 선보일 지 기대를 모은다.

'킬힐'은 내년 상방기 방송 예정이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