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내주는 연애'./ 사진=MBC에브리원 방송화면
'끝내주는 연애'./ 사진=MBC에브리원 방송화면


방송인 붐이 H.O.T. 출신 토니안과 동거 했던 과거를 털어놨다.

지난 9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끝내주는 연애'에서는 한국어교육학원을 운영하고 있는 남자친구와 패션을 공부하고 있는 미국인 여자친구가 등장했다. 500일 된 국제 커플이다.

두 사람은 "6개월 째 동거중"이라며 애정이 가득한 모습을 보였다. 미국인 여자친구는 "남자친구가 평소 일을 열심히 해서 많은 여성들에게 대시를 받았다"라며 "외모가 멋있어서 관심이 생겼다. 프로페셔널한 모습이 멋있었다"라고 남자친구를 좋아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이어 남자친구는 "여자친구는 자유 분방하고 하고 싶은 일을 많이 한다. 개성있는 모습이 매력적이었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이도 잠시 두 사람은 "동거해보니 좋은 점이 뭔가"라는 질문에 둘 다 심각하게 망설여 눈길을 끌었다.

붐, 온주완, 치타, 이은지, 초아 등 출연진들은 VCR을 관찰 했다. 퇴근한 남자친구는 집안 곳곳을 스캔 하더니 "평소 보다 조금 더럽네"라고 투덜 거렸다. 여자친구는 "바쁜 날이였어 오늘"이라고 '바쁨'을 강조했다.

남자친구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제가 청소하고 린지는 빨래를 한다. 깨끗이 청소를 해놓고 갔는데, 퇴근하고 나면 엉망진창이다"라며 "여자친구는 누굴보고 치우라는 거냐. 이럴거면 나가 살겠다 라면서 따로 살겠다고 얘기한 적이 있다"고 털어놨다.

반면 여자친구는 "이렇게 정리를 좋아하는 줄 몰랐다. 잔소리가 너무 심하다. 남자친구의 청소 기준이 너무 높다"고 토로했다.

두 사람은 청소궁합이 맞지 않았다. VCR을 지켜보던 붐은 "사실 저도 동거를 한 적이 있다"라며 동거인이 토니안이었다고 밝혔다.

붐은 "토니안 씨가 약간 저런 상태였다. 청소 상태가 좋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붐은 "토니안씨 가 와인을 좋아한다. 어느날 술에 취해 들어왔는데 와인을 더 마시다가 쓰러졌다. 와인이 쏟아졌는데도 그냥 누웠다"라며 "제가 문을 열고 들어왔을 때 살인사건이 일어난 줄 알았다. 그래서 신고를 할 뻔 했다. 정말 놀랐다"라고 웃지 못할 에피소드를 전했다.

그러면서 붐은 "토니안 씨와 1년 반 만에 헤어졌다. 제 눈치를 계속 보더니 먼저 나갔다"라고 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