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TV조선 '와카남' 방송 화면.
사진=TV조선 '와카남' 방송 화면.


개그맨 배동성 딸 배수진이 아버지 때문에 이혼을 망설였다고 밝혔다.

지난 9일 방송된 TV조선 예능 '와이프 카드 쓰는 남자'(이하 ‘와카남’)에서는 배수진이 돌싱 선배인 어머니 안현주와 함께 출연해 '돌싱 모녀'의 일상을 공개했다.

이날 돌싱 2년 차 돌싱 배수진은 8년 차 돌싱 엄마와 함께 4살 아들 등원 준비를 시작했다. 배수진은 아들의 밥을 먹이면서 배동성에게 영상 통화를 걸었고, 안현주는 어색한 듯 자리를 피했다.

아들 등원 후 '우리 이혼했어요'(이하 ‘우이혼’)에 출연했던 돌싱 2년차 최고기가 배수진의 집을 찾았다. 최고기는 '우이혼' 출연에 대해 "원래 부부일 땐 속마음을 안 밝혔는데 남이 되니 오히려 더 편안하게 이야기 하고 더 가까워진 거 같다"고 말했다. 배수진도 "진짜 이상하다. 남이 되면 집착을 안하니까 안 싸우게 된다"고 공감했다.

그러면서 배수진은 “그런데 왜 엄마는 아빠랑 안 편해?”라고 질문했고, 안현주는 당황하며 "아빠는 지금 다른 가정이 있으니까 친해지면 안 된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사진=TV조선 '와카남' 방송 화면.
사진=TV조선 '와카남' 방송 화면.
배수진과 최고기는 합동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고, 안현주도 돌싱 토크에 참여했다. 안현주는 “나이가 들수록 만남에 대한 폭이 좁아지니까 연애할 수 있을 때 마음껏 그 나이대 할 수 있는 연애를 해서 같이 가정을 이루는 것도 괜찮다”고 조언했다.

이에 배수진은 어머니의 이상형을 물었고, 안현주는 “젊었을 때는 얼굴이었다”고 말했다. 이에 배수진은 “배동성!”이라고 아버지를 언급했고, 안현주는 “잘생겼지. 인정하지. 입담도 좋고 잘생겼고 했는데 그게 다가 아니다. 이제 나이가 들어 인물 보고 뽑지는 않는다”고 밝혔다.

배수진은 “이혼이 진짜 어려웠다”며 “엄마, 아빠도 이혼했고 아빠도 일반인이 아니라 내가 이혼하면 아빠가 또 욕먹을까봐 우려됐다. 나만 버티면 돼지 했는데 그게 아니더라”고 털어놨다. 이에 안현주는 "365일 24시간을 싸우는 거 같았다"며 "'아들 래윤이를 봐라. 래윤이도 이런 가정은 행복하지 않다'고 설득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배수진은 “지금 이대로도 너무 좋다. 행복하다”며 “이혼을 하니까 쌓여있던 고민이 없어졌다. 피부도 좋아졌다”고 홀가분해진 마음을 드러냈다.

웨딩사진에 대해 묻자 안현주는 “전 남편 얼굴만 오렸다. 딸 수진이는 혼자 찍은 웨딩사진은 놔뒀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