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라가자" 응원
배성재, 바다에 '감탄'
육상부+멀리뛰기 기록
'골 때리는 그녀들' / 사진 = SBS 영상 캡처
'골 때리는 그녀들' / 사진 = SBS 영상 캡처


'골 때리는 그녀들' 바다가 남다른 강철 체력을 보였다.

10일 밤 방송된 SBS '골 때리는 그녀들'에는 FC원더우먼 대 FC탑걸의 대결이 그려졌다.

전반전, 원더우먼의 골로 1 대 0의 상황이 됐고 FC탑걸은 전의를 불태웠다. 최진철 감독은 탑걸 멤버들에게 힘을 불어넣었다. 바다는 "올라가자"라며 큰 목소리로 응원을 했다.

바다는 황소윤이 찬 공에 맞았고, "괜찮아. 내 갈비뼈는 튼튼해!"라며 파이팅 넘치는 모습으로 경기를 이어나갔다.

배성재는 바다의 강철 체력에 감탄하며 "고등학교 1학년 때까지 학창시절 육상부이고, 고등학교 1학년 때는 멀리뛰기 기록도 있다고 하더라"라고 말했고, 이수근은 "모든 운동의 기본은 육상, 뛰기 아니겠나"라고 말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