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신건강의학과 방문
ADHD 검사 결과
"너무 절망적이었다"
'내가 키운다' / 사진 = JTBC 영상 캡처
'내가 키운다' / 사진 = JTBC 영상 캡처


'내가 키운다' 이지현이 아들 우경이의 검사 결과에 충격을 받았다.

10일 밤 방송된 JTBC '내가 키운다'에는 이지현의 솔로 육아 모습이 그려졌다.

이지현은 7살 아들 우경이를 데리고 정신건강의학과를 방문했다.

이지현은 검사 결과로 노규식 박사와 상담을 했다. 전문의는 "눈에 딱 보이는 게 있다. 뚜렷한 ADHD의 프로파일을 보이고 있다"라고 말했고, 평균적인 ADHD 아이들보다 훨씬 더 높은 그래프를 보여줬다.

그래프를 본 이지현은 "깜짝 놀랐다. 충격적이었다. 이 정도였나 싶다. 7세부터 할 수 있는 검사인데 꽤 정확한 검사다. 너무 절망적이었다"라고 충격에 휩싸였다.

전문의는 "불치병이 아니다. 성인기가 되면 대부분 좋아진다. 사춘기를 어떻게 보내는지가 큰 숙제가 될 거다. 잘 도와주면 자신의 역량을 충분히 펼칠 수가 있다"라고 설명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