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작진 "오해 소지 문구"
"인지하지 못 했다"
"더 세심한 주의 기울일 것"
'집사부일체' 194회/ 사진=SBS 캡처
'집사부일체' 194회/ 사진=SBS 캡처


SBS '집사부일체' 제작진이 부적절한 자막을 사용한 것에 대해 사과했다. 다만 성희롱적 의도는 전혀 없었다는 입장을 내놨다.

SBS 관계자는 9일 텐아시아에 "'집사부일체' 제작진에 의하면, 해당 용어는 성희롱적 의도를 가지고 사용한 것은 절대 아니며, 특정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는 문구라는 점을 인지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로 인해 불편을 느끼신 시청자 여러분과 '스우파' 멤버분들께도 사과드리며, 향후 자막을 포함한 제작 과정에 더욱 더 세심한 주의를 기울이겠다"고 약속했다.

논란의 자막은 지난 7일 방송된 '집사부일체' 194회에서 나왔다. 이날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이하 '스우파') 댄서 8인이 출연한 가운데, 댄스 신고식이 펼쳐졌다.

이때 한 댄서가 다른 출연자 앞에서 춤을 추며 한 바퀴를 돌자 해당 출연자는 입을 가리며 깜짝 놀랐다. 이때 제작진은 '누나 나 쥬겅ㅠ'라는 자막을 삽입했다.

해당 문구는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유행처럼 사용되는 '밈'(Meme)이다. 사용자의 성별에 따라 대상은 '누나' 혹은 '오빠'로 바뀐다.

하지만 일부 누리꾼은 해당 문구가 노출이 심한 여성들의 사진이나 영상에 많이 사용되는 글이라는 점을 지적하며 성희롱 의혹을 제기했다.

결국 '집사부일체' 제작진은 논란이 더 커지기 전에 입장을 내놓으며 한 발 물러섰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