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최초 미스 유니버스 수상자
장윤정 "학교 생활 못해 아쉬워"
미스코리아→배우 도전
'대한외국인' 장윤정/ 사진=MBC에브리원 제공
'대한외국인' 장윤정/ 사진=MBC에브리원 제공


미스코리아 출신 장윤정이 미국행을 택한 사연을 밝힌다.

오는 10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서는 ‘미스코리아’ 특집이 펼쳐지는 가운데 방송인 장윤정, 이지안, 설수현, 이윤지가 출연해 퀴즈 대결을 펼친다.

장윤정은 1987년 미스코리아 진(眞) 출신으로 한국인 최초 미스 유니버스 2등을 수상했다. 이후 1990년대 방송계를 주름잡으며 MC로 활약했지만 돌연 미국행을 선택해 연예계 공백기를 가졌다.

이날 MC 김용만이 돌연 활동을 중단하게 된 사연을 묻자 장윤정은 ”어릴 때 미스코리아가 됐는데 좋은 점도 많았지만, 학교생활을 못 했던 게 아쉬웠다“고 토로한다. 미국행을 택한 이유도 이 때문이었다고. 그는 ”아이들만큼은 학교생활을 잘할 수 있게끔 서포트를 해주고 싶었고, 잠깐 쉬어가고 싶기도 했다“며 미국행을 선택한 이유를 고백한다.

최근 배우로 연기 도전에 나선 장윤정은 ”큰 역할을 맡은 건 아니지만 이미지에 맞는 역할이 있으면 조금씩 출연하고 있다. 아직 배우고 있는 중“이라며 연기자로서 새로운 변신을 예고했다.

이번 녹화에는 걸그룹 ‘퍼플키스’의 멤버 유키가 대한외국인 팀에 합류해 팀에서 랩 메이킹을 담당할 정도의 한국어 열정과 그에 못지않은 랩 실력까지 선보여 모두를 깜짝 놀라게 한다는 후문이다.

‘대한외국인’은 오는 10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