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규한 "1년 3개월간 괴롭혀"
"폭행, 폭언 어떤 것도 안 해"
"이 일로 공황장애 심해져"
배우 이규한/ 사진=텐아시아 DB
배우 이규한/ 사진=텐아시아 DB


배우 이규한이 폭행 시비에 휘말려 검찰에 송치된 것에 대해 직접 입장을 밝혔다.

이규한은 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좋지 않은 소식을 전해드려 그저 마음이 무겁다"며 "2020년 8월에 있었던 일이 1년 3개월이 지나도록 절 괴롭히고 있다"고 적었다.

이어 "지금 제가 드릴수 있는 말은 전 제 목숨을 걸고 폭행.폭언 그 어떤것도 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현재 소속사가 없는 그는 ".제가 이 일로 인해 공황장애가 심해져서 일일이 대응을 못해드리고 있다. 그 점 너무 죄송하게 생각하고 있다"며 "하루 빨리 무혐의 처분을 받고 또 건강해진 후 그때도 저한테 관심이 있으시다면 직접 찾아뵙고 그동안에 있던 모든 일 알려드리겠다"고 다짐했다.

앞서 이규한은 최근 일신상의 이유로 출연 예정이던 작품에서 하차한 소식이 알려졌다. 그는 SBS '어게인 마이 라이프'와 JTBC '그린 마더스 클럽' 출연을 앞두고 있었으나 논의 끝에 하차했다.
배우 이규한/ 사진=텐아시아 DB
배우 이규한/ 사진=텐아시아 DB
이 가운데 이규한은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모든 게시물을 삭제했다. 사실상 활동을 중단한 그가 SNS마저 폐쇄하자 많은 누리꾼들의 걱정과 의문을 자아냈다.

여기에 그가 공황장애를 앓고 있다는 보도와 폭행 혐의를 받고 검찰 조사 중이라는 보도가 같은날 쏟아져 충격을 안겼다. 하지만 이규한은 모든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지난해 8월 서울 강남 모처에서 한 남성을 폭행한 혐의로 이규한을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이규한은 술을 마신 후 차량을 타고 이동하던 중 운전 기사와 시비가 붙었다. 운전 기사는 이규한에게 폭행을 당했다며 강남경찰서에 진정서를 제출했고, 1년 3개월 만에 사건이 검찰로 넘겨졌다. 양측의 주장이 확연히 엇갈려 수사에 시간이 걸렸던 것으로 알려졌다.

다음은 이규한의 인스타그램 게시글 전문.

이규한입니다 좋지 않은 소식을 전해드려 그저 마음이 무겁습니다. 2020년 8월에 있었던 일이 1년 3개월이 지나도록 절 괴롭히고 있네요... 지금 제가 드릴수 있는 말은 전 제 목숨을 걸고 폭행.폭언 그 어떤것도 하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지금 제가 소속사가 없다보니 많은 기자님들이 저한테 전화주시고 계신데...제가 이 일로 인해 공황장애가 심해져서 일일이 대응을 못해드리고 있습니다. 그 점 너무 죄송하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하루 빨리 무혐의 처분을 받고 또 건강해진 후 그때도 저한테 관심이 있으시다면 직접 찾아뵙고 그동안에 있던 모든일 알려드리겠습니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