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진, 의외의 고민은?
"미용실 가서도 말을 못 하는 성격"
이수근-서장훈, 아낌없는 조언에 '감동'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 화면 캡처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 화면 캡처


개그맨 박영진이 의외의 고민으로 ‘물어보살’을 찾았다.

박영진은 8일 방송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이하 ‘물어보살’)의 첫 번째 의뢰인으로 이수근, 서장훈 보살들을 찾았다.

‘꼰대 개그’의 달인인 박영진은 차분한 모습으로 보살들을 마주했다. 그는 “방송 또는 사적인 자리에서 누군가와 만났을 때 개인적인 이야기를 하는 게 너무 어렵다”며 고민을 털어놨다.

박영진은 현재 출연중인 ‘국민 영수증’을 언급했다. 그는 “거기에서도 맡은 역할이 있는데 콩트 느낌을 가미해서 캐릭터를 세게 하는 역할이다”라며 “두 달 정도 하다 보니까 더 잘하고 싶은 욕심이 든다”고 말했다.

서장훈이 “낯을 원래부터 많이 가리느냐”는 질문에 박영진은 “조금 많이 가리는 편”이라며 “낯가림이 어느 정도냐면 미용실에서 머리를 자를 때에도 어떻게 해달라고 말하는 게 어렵다”라고 털어놔 놀라움을 안겼다.

이어 이수근이 “너무 아저씨 같다”며 헤어스타일을 지적하자 박영진은 “이거 구교환 펌인데요”라고 응수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영진은 고민 상담을 이어갔다. 그는 “어렸을 때부터 약간 눈치를 많이 봤다. 내가 이야기를 했을 때 상대방의 반응이 걱정된다”며 “그러다 보니 콩트 톤이 들어가거나 분장을 하면 내가 아니지 않냐. 그러면 거기서 부터는 자신있게 나온다”고 말했다.

이어 “무대가 끝나면 원래의 내가 되니까 사람들이 나를 어떻게 평가할가에 대한 눈치가 보이기 시작한다”고 고백했다. 그러자 이수근은 “나도 초창기 ‘1박2일’ 때 매일 고민했다”며 “웃길 것 같은데 고민하다가 흘러가곤 했다. 집에서 생각해 보면 웃음을 주는 사람으로서 혼이 나던 분위기를 끊던 내 얘기를 하고 오자라는 생각이 생기더라”고 조언했다.

이수근은 “당시 ‘1박2일’ 출연 하면서도 ‘무한도전’을 엄청나게 봤다”며 “예능 프로그램은 다 모니터링 했다”며 자신감을 가질 것을 전했다. 그러면서도 ‘무한도전’에 출연했던 서장훈을 언급해며 “너무 순수하더라. 사람이 어떻게 저렇게 순수할까 깜짝 놀랐다”고 놀렸다.

서장훈은 “8년 전 얘기를 하니까 생각 났다”며 “오랫동안 방송을 할 수 있었던 이유 중 하나는 그 옛날 내 모습을 보면 ‘내가 저런 얘기를 했었나’싶을 때가 있다. 요즘은 내가 봐도 그 때에 비하면 조금 정제가 됐다. 그 당시에는 이렇게 까지 오래 할 줄 몰라서 원래 나대로 한 것. 그게 사람들한테 어필이 되지 않았나 생각이 든다”고 공감했다.

그러면서 박영진을 향해 “아내한테는 할 얘기 다 하냐”고 물었다. 이에 박영진은 “아내 앞에서는 다 오픈이다. 톤도 다르고 장난치는 것도 다르다”고 말했다. 그러자 서장훈은 “앞으로 예능에서 아내한테 하는 톤으로 해라”라고 마인트 컨트롤을 권했다.

진지한 상담이 이어지면서 분위기가 다운되자 ‘물어보살’ 제작진은 “분위기 좀 올려놓고 가라”고 요구했다. 그러자 박영진은 “너” 한 마디로 웃음을 터뜨려 ‘뼈그맨’다운 면모를 보였다.

이수근이 “소 말고 다른 것으로 바꾸는 건 어떠냐”고 말하자 박영진은 “전기차는 누가 끌거야”, “충전은 누가 할 거야”라고 즉석에서 개인기를 살려 폭소를 안겼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