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선호 하차 반대 청원
CP 답변 "사전 협의로 결정"
복귀 가능성 희박해졌다
김선호 하차 전 '1박 2일 시즌4' 멤버들/ 사진=텐아시아 DB
김선호 하차 전 '1박 2일 시즌4' 멤버들/ 사진=텐아시아 DB


KBS가 배우 김선호의 '1박 2일 시즌4' 하차에 대한 공식 입장을 내놨다.

이황선 CP는 8일 KBS 시청자권익센터에 올라온 김선호 하차 반대 청원에 직접 답하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 CP는 "KBS는 지난 10월 20일 김선호씨가 프로그램에서 하차한다는 소식을 발표한 바 있다"며 "그 공식입장을 표명하기 전에 서로 간에 사전 협의 과정이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2년간 동고동락하며 좋은 호흡을 보여준 6인 멤버의 조화를 더 이상 보여드릴 수 없게 돼 제작진 또한 아쉬움이 크다"고 털어놨다.

지난달 KBS 시청자권익센터에는 김선호의 하차를 반대하는 청원이 잇달아 등장했다. 이에 이황선 CP는 이날 기준 1000명의 동의를 얻은 6건의 청원글에 모두 똑같은 답변을 남겼다. 해당 청원글에 동의수를 모두 합하면 5만 명이 넘는다.

앞서 김선호는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혼인 빙자와 낙태 강요를 당했다는 폭로글의 당사자로 지목되며 도마 위에 올랐다. 이에 김선호는 "불찰과 사려 깊지 못한 행동으로 그분께 상처를 줬다"며 "부족한 나로 인해 작품에 함께 한 많은 분들께 폐를 끼쳐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배우 김선호/ 사진=텐아시아 DB
배우 김선호/ 사진=텐아시아 DB
이에 '1박 2일' 제작진은 김선호의 하차를 결정했으며 이후 방송분부터 그의 분량을 편집해냈다.

하지만 이를 두고 일부 시청자들은 "개인의 연애사로 인해 프로그램 하차를 결정하는 것은 지나친 처사"라고 주장하며 김선호의 출연을 재검토해달라는 요청을 보냈다. 하지만 이날 KBS의 공식입장으로 김선호의 복귀는 가능성이 희박해졌다.

지난 7일 방송된 '1박 2일' 100회 특집에서는 김선호 하차 이후 첫 촬영을 마친 녹화분을 내보내기도 했다.

이날 오프닝에서 문세윤은 "조금의 변화가 생겼지만 열심히 최선을 다해서 하루하루, 받은 사랑만큼 열심히 하겠다"며 김선호의 하차를 간접적으로 언급했다.

다음은 KBS의 공식입장 전문.

먼저 <1박2일>을 사랑해주시고 소중한 의견 주신 시청자 여러분께 감사드립니다.

KBS는 지난 10월 20일 김선호씨가 프로그램에서 하차한다는 소식을 발표한 바 있습니다.

그 공식입장을 표명하기 전에 서로 간에 사전 협의 과정이 있었음을 알려드립니다.

2년간 동고동락하며 좋은 호흡을 보여준 6인 멤버의 조화를 더 이상 보여드릴 수 없게 되어 제작진 또한 아쉬움이 큽니다.

하지만 앞으로도 최선을 다해 좋은 방송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소중한 의견 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예능센터 예능1CP 이황선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