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돌' 제작발표회
안희연 "남일 같지 않아"
"내가 위로 받았다"
'아이돌' 안희연/ 사진=JTBC 제공
'아이돌' 안희연/ 사진=JTBC 제공


배우 안희연이 그룹 EXID 활동이 연기에 큰 도움이 됐다고 밝혔다.

8일 오후 '아이돌'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 바이러스 추가 확산 방지를 막고자 온라인 생중계됐다. 노종찬 감독, 안희연, 곽시양, 김민규, 안솔빈, 한소은, 추소정, 김지원이 참석했다.

'아이돌'은 당당하게 내 꿈에 사표를 던지는 청춘들의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다. 극 중 안희연(하니)은 걸그룹 코튼캔디의 리더 제나 역을 맡았다.

이날 안희연은 "대본을 보고 남일 같지 않았다. 이 이야기를 만드려고 하는 사람들과 어떤 마음으로 왜 이런 이야기를 하려는지 궁금했다. 단지 상업적인 목적으로 힘들게 알아낸 시간을 전시하고 싶진 않았다. PD님, 작가님들을 만났는데 이 분들과 함께하면 가장 가치 있게 쓰이겠다는 생각이 들어 두근거렸다"고 말했다.

이어 "모든 시간 속에 있는 내가 위로를 많이 받았다. 그때의 나와 비슷한 상화엥 있는 사람들이 위로받을 것 같았다"고 덧붙였다.

안희연은 "제나를 내가 잘할 수 있으려면 지난 시간 속에서 나와 가장 잘 맞아떨어지는 순간을 찾아야겠다고 생각해 과거 일기를 찾아보고 리얼리티프로그램을 찾아봤다. 또 멤버 정화 양이 대본을 같이 읽어줬다"며 "그때 고민, 현실 , 상황을 수면위로 끌어올리려는 노력을 많이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대본 리딩때부터 EXID 하니라고 소개했다. 내가 하니가 아니었다면 이 역할을 할 수가 없었다. 팀장을 하면서 '우리, '함께'라는 것이 얼마나 강력하고 좋은건지 배웠다. 그래서 이 드라마를 할 수 있었다"고 강조했다.

'아이돌'은 8일 오후 11시 첫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