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tvN 방송화면
사진=tvN 방송화면


전지현, 주지훈의 행복도 잠시 또 다른 악재가 예고됐다.

지난 7일 방송된 tvN 15주년 특별기획 '지리산'에서는 지리산 국립공원 레인저들이 경찰들의 함정수사에 얽혔다.

이날 서이강(전지현 분)과 강현조(주지훈 분)는 크리스마스에도 비담대피소에서 지리산을 지켰다. 행복을 만끽하고 있을 산 아래와 달리 산 속은 녹록치 않았다. 눈은 조난을 유발하는 가장 위험한 날씨. 긴장하고 있던 레인저들에게 어김없이 조난사고가 발생했다는 소식이 들렸다.

서이강이 구조에 나섰고 강현조는 홀로 비담대피소를 지켰다. 강현조는 뇌물수수로 수배 중이라는 경찰이 산에 올라간 것 같다는 전화를 받았고, 밖에서 들린 총성 소리와 갑작스런 정전에 당황했다.
사진=tvN 방송화면
사진=tvN 방송화면
강현조는 하필 수배 중인 경찰 임철경(손석구 분)이 서이강의 첫사랑이라는 것을 알고 더 걱정했고 불안감에 휩싸인채 서이강을 찾으러 나섰다.

이때 길이 엇갈린 듯 서이강은 조난당했던 임철경의 후배 경찰과 함께 돌아왔다. 대피소는 서늘한 공기만 돌았고 정구영(오정세 분)이 피를 흘리며 쓰러져 있었다. 놀란 서이강은 경찰에 신고하려했지만 경찰의 총구가 들이밀어졌다.

임철경과 후배 경찰이 한패였다는 사실에 긴장감이 놀았다. 알고보니 이 모든 것은 임철경의 함정수사. 이들은 진범을 잡기 위해 일부러 뇌물수수의 증거가 대피소에 있다는 거짓 정보를 흘린 것. 진짜 부패 경찰에게 공격당해 눈 속에 쓰러져있던 임철경을 강현조가 구조했다.
사진=tvN 방송화면
사진=tvN 방송화면
임철경의 등장으로 서이강의 과거도 밝혀졌다. 서이강은 입버릇처럼 산이 싫다고 말해왔지만 레인저가 되어 생사를 오가던 조난자를 구해낸 후 가슴 속엔 늘 열정과 용기로 가득했다. 강현조는 레인저가 된 이유에 답을 거부하면서도 늘 산에 대한 얘기로 취중진담을 하는 서이강을 보며 "산이 좋아서 못 떠난 거네"라고 미소 지었다.

함정 수사가 끝나고 대피소는 행복으로 가득했다. 정구영과 이양선(주민경 분)은 데이트에 성공했고 박일해(조한철 분)는 태어난 아이에 함박웃음을 지었다. 모두가 행복한 크리스마스인 것도 잠시, 강현조는 지리산이 불길에 휩싸인 환영을 봤다.
사진=tvN 방송화면
사진=tvN 방송화면
한편 '지리산'의 6회 시청률은 수도권 가구 기준 평균 9.5%, 최고 10.9%를 기록했으며 전국 가구 기준은 평균 8.9%, 최고 10.1%를 기록하며 수도권, 전국 기준 모두 케이블 및 종편 포함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tvN 타깃인 남녀 2049 시청률은 수도권 평균 4.2%, 최고 5.0%, 전국 기준은 평균 4.6%, 최고 5.2%로 수도권, 전국 기준 모두 지상파를 포함한 전 채널에서 동시간대 1위에 올랐다(케이블, IPTV, 위성 통합한 유료플랫폼 기준/ 닐슨코리아 제공)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