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아들' 첫 등장
카리스마 벗어던진 매력
요리까지 잘 하네
'미운 우리 새끼' / 사진 = SBS 영상 캡처
'미운 우리 새끼' / 사진 = SBS 영상 캡처


'미운 우리 새끼' 곽시양이 첫 등장에서 다양한 매력으로 시선을 끌었다.

7일 밤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는 배우 곽시양이 '새 아들'로 첫 출연했다.

곽시양은 편안한 차림으로 집에서 드라마를 보고 있었다. 곽시양은 드라마 속 재미있는 반응들을 따라하며 엉뚱한 매력을 보였다.

드라마 '홍천기'에서는 카리스마 악역을 맡았지만 현실 속 곽시양은 웃음이 많고 TV를 좋아하는 모습이었다.

곽시양은 열심히 딴 옥수수로 옥수수밥을 만들고 곧바로 설거지를 했다. 이어 주변에 튄 물기를 곧바로 행주로 닦아내는 깔끔한 면모를 보였다. 신동엽은 "잘 생겼는데 치사하게 살림도 잘 하나?"라며 질투심을 드러냈다.

곽시양은 점심 메뉴로 직접 갈비찜을 만들어 수준급 요리 실력을 공개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