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회 특집 제주도 편
시청자들에 감사 인사
딘딘 "어디든 가자" 열의
'1박2일' / 사진 = KBS 영상 캡처
'1박2일' / 사진 = KBS 영상 캡처


'1박2일' 문세윤이 김선호의 하차를 우회적으로 언급했다.

7일 오후 방송된 KBS 2TV '1박2일'에는 100회 특집으로 제주도에 간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촬영은 김선호가 하차한 뒤 첫 촬영이었다.

딘딘은 "도착했을 때는 흐려서 걱정했는데 해가 뜨네. 날씨가 너무 좋다"라고 말했다. 김종민은 "제주도는 올 때마다 에쁘다"라고 말했다.

연정훈은 100회를 맞은 소감에 "시청자 여러분, 걱정과 관심 속에 시작했는데 벌써 100회를 맞이했다. 여러분의 사랑에 정말 감사하다"라고 말했다.

이어 문세윤은 "조금의 변화가 생겼지만 열심히 최선을 다해서 하루하루, 받은 사랑만큼 열심히 하겠다. 신나게 하면서 재미를 전달해드리겠다"라며 김선호의 하차를 간접적으로 언급했다.

문세윤의 말에 딘딘은 "가자! 어디든 가자!"라며 파이팅을 외쳤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