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장감 가득 분위기
연쇄 폭발 살인사건
치열한 '심리전'
'키마이라' / 사진 = OCN 제공
'키마이라' / 사진 = OCN 제공


'키마이라' 수현과 이희준이 취조실에서 대치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OCN 토일드라마 '키마이라'(극본 이진매 연출 김도훈)가 7일 4회 방송을 앞두고 긴급 체포된 이희준이 취조실에서 수현과 마주 앉아 대치하는 모습을 공개하며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키마이라'는 강력계 형사 재환(박해수 분), 프로파일러 유진(수현 분), 외과의사 중엽(이희준 분)이 각자 다른 목적으로 35년 만에 다시 시작된 연쇄폭발 살인사건, 일명 '키마이라'의 진실을 쫓는 내용을 담은 추적 스릴러다.

이날 공개된 사진 속 수현과 이희준은 취조실에 마주 앉아 다소 경직된 듯한 표정과 여유로운 미소를 번갈아 보여주며 궁금증을 유발하고 있다.

특히 3회 방송에서 강신일(한주석 역)의 집 앞에서 촬영된 블랙박스 영상 속 인물이 이희준인 것으로 밝혀져 시청자들에게 충격을 안겼다.

또한 살인 용의자로 긴급 체포된 이희준이 꽤나 긴장한 표정으로 취조실에 앉아 있는 모습이 담겨 있어 과연 그가 진범이 맞을지, 그의 정체에 대한 의문이 커지는 동시에 극의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특히 FBI 출신 프로파일러 수현과 특수부대를 전역한 이희준 모두 심리전에 능한 캐릭터인 만큼 한 치의 양보도 없는 치열한 신경전을 벌일 것으로 예상돼 시청자들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한편, '키마이라'는 7일 밤 10시 30분 OCN에서 방송될 예정이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