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돌' 정동원, 사유리 子 젠의 '1일 3기저귀'에 멘붕


가수 정동원이 방송인 사유리의 아들 젠의 육아에 도전한다.

7일 방송되는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는 사유리와 젠이 정동원과 함께 즐거운 하루를 보낸다.

앞서 정동원이 사유리와 젠의 노래 선생님으로 찾아와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는 ‘슈돌’ 8주년을 맞이해 재능기부를 하기 위한 것으로, 사유리는 정동원과 함께 새로운 뮤직비디오를 촬영해 조회 수만큼 기부하기 미션을 진행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정동원의 본격적인 노래 교실이 공개된다. 정동원은 사유리에게 노래의 기초를 하나부터 열까지 알려주며 성심성의껏 강의를 펼쳤다고. 이때 젠은 남다른 발성으로 정동원도 놀라게 하며 시범 조교로 활약했다는 전언이다. 특히 정동원은 젠의 고음을 듣고 “로커 소질이 있다”고 말했다고 해 기대를 더한다.

그런가 하면 정동원은 인생 첫 육아에도 도전했다. 언제나 형, 삼촌들에게 보살핌을 받던 ‘트롯 삐약이’ 정동원이 자신보다 어린 젠 돌보기에 나선 것이다. 아기 띠 메기부터 우유 먹이기까지, 정동원은 생애 처음으로 해보는 것들을 능숙하게 소화하며 ‘젠동브로’ 케미를 보여줬다고 한다.

그러나 정동원에게도 어려운 미션이 있었으니, 이는 바로 기저귀 갈기였다. 인생 최초로 남이 싼 응가를 마주한 정동원은 화들짝 놀라고 말았다고. 젠은 이런 형의 마음을 아는지 모르는지, 1일 3응가로 장 건강을 뽐냈다. 이에 15세 인생 최대 위기를 맞은 정동원이 이를 어떻게 극복했을지 호기심이 샘솟는다.

또한 정동원은 늘 자신을 돌봐주던 삼촌 장민호에게 영상통화로 S.O.S를 치기도 했다는데. 정동원의 이야기를 들은 장민호는 무슨 조언을 해줬을지, 또 장민호와 영상통화로 만난 사유리와 젠은 어떤 반응을 보였을지 궁금해진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사유리와 정동원의 컬래버레이션 뮤직비디오도 공개된다고. 역대급 흥부자들이 뭉쳐 만들어낸 뮤직비디오는 오늘(7일) 확인할 수 있다. 또한 이 뮤직비디오는 방송 직후 ‘슈돌’ 공식 유튜브를 통해 공개되며, 조회 수에 따라 기부금을 책정해 필요한 곳에 나눌 예정이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