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물림사고에도 '올하트' 받은 이병찬, '국민가수' 부동의 TOP 1위


TV조선 '내일은 국민가수' 이병찬, 이솔로몬, 고은성, 박창근, 김동현이 제 2차 대국민 응원 투표 TOP5에 랭크됐다.

지난 2차 대국민 응원 투표 결과 이병찬, 이솔로몬, 고은성, 박창근, 김동현이 영예의 TOP5에 올랐다. 이로써 2주차 대국민 응원 투표 누적 순위는 이병찬, 이솔로몬, 고은성, 김동현, 김희석이 차지하며 불타오른 ‘원픽 전쟁’에 더욱 후끈한 화력을 더하고 있다.

먼저 지난 1차 대국민 응원 투표 2위에서 전체 응원 투표 누적 순위 1위 자리로 껑충 뛰어오른 이병찬은 ‘1대 1 데스매치’ 준비 도중 개물림 사고로 입술이 찢어지는 심각한 부상을 입었음에도 불구, “너무 간절하다”는 굳건한 의지를 드러내며 ‘아름다운 이별’을 열창해 감동을 안겼다.

지난 1차 응원 투표에서 1위를 차지했지만 아쉽게 2위로 순위가 하락한 이솔로몬은 예선전과 본선 1라운드에서 모두 올하트를 받으며 일찌감치 우승권 후보로 자리매김했다. 매 경연마다 기복 없는 실력을 드러내온 이솔로몬이 ‘1대 1’ 데스매치를 통해 또 어떤 팔색조 매력을 선보일지 호기심을 자아내고 있다.

지난 1차에 이어 3위를 차지한 고은성은 번안곡 ‘그 옛날처럼’으로 특유의 부드러운 음색을 자랑하며 안정적인 무대를 펼쳤지만, 상대자 박광선의 맹공에 아쉽게 패배하고 말았다. 매력적인 외모와 탄탄한 기본기로 팬덤을 형성한 고은성이 이대로 아쉬운 작별을 고하게 될지, 기적적으로 또 다른 기회를 거머쥐게 될지 긴장감을 높이고 있다.

이번 2차 응원 투표를 통해 4위로 첫 순위권에 진입한 박창근은 경연 준비 도중 알레르기가 발생해 병원을 오가는 극악의 컨디션이었음에도 ‘미련’으로 깊은 연륜이 무엇인지를 증명해 가히 ‘대중 음악계 역사를 바꿀 만 한’ 인재임을 재확인시켰다. ‘데스매치’에서 맹활약을 펼친 박창근이 3차 응원투표에서 더 높은 순위에 오를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5위 김동현은 본선 1라운드 팀 미션인 ‘국민가수전’에서 자신의 장점을 우선시하기보다 팀원들과의 조화를 중시하는 면모로 진정한 팀 화합을 보여줘 감동을 안겼다. 김동현이 ‘데스매치’에서 직접 지목한 상대는 과연 누구일지, 김동현이 자신의 장점인 파워풀한 고음을 무기로 제 실력을 발휘할 수 있을지 기대감이 모아지고 있다.

제작진은 “지난 ‘데스매치’ 무대에서 예상 밖 인물들이 선전하며 국민 마스터들의 응원 투표수 역시 매우 빠른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며 “남은 ‘데스매치’ 무대 역시 상상치 못한 대결 조합과 무대로 짜릿한 감동의 무대가 펼쳐진다. 기대해도 좋다”고 전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