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키, 아빠 떠나보낸 연습생에게 "미안한 게 있다" 눈물 ('등교전 망설임')


댄서 아이키가 아빠를 떠나보낸 1학년 박한음 연습생에게 사과했다.

MBC ‘방과후 설렘 프리퀄 – 오은영의 등교전 망설임’은 7일 방송될 2회 영상 일부를 선공개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무한한 가능성을 지닌 12세에서 14세로 구성된 1학년 연습생들의 이야기가 공개된다.

공개된 영상에서는 1학년 박한음 연습생이 ‘방과후 설렘’ 합격 통보를 받은 날 아빠와 이별을 하게 된 먹먹한 사연이 공개됐다. 박한음 연습생은 “연습하다가 힘들 때 아빠가 가장 많이 생각난다”고 담담하게 전했다. 이에 오은영 박사는 “누구나 부모를 떠나보내는 건 큰 일이야”라고 위로했다. 박한음 연습생은 전하며 “힘들긴 하지만 꼭 아이돌이 되겠다”며 아빠와의 마지막 약속을 되뇌었다.

이어 박한음 연습생의 입학식 무대가 짧게 공개, 담임 선생님으로 합류 한 아이키는 “한음한테 미안한 게 있다”며 눈물을 글썽였고 북받치는 감정에 말을 잇지 못하며 애정과 미안함이 교차하는 표정을 지었다.

더불어 옥주현도 뜨거운 눈물을 쏟았고, 담임 선생님들의 눈물의 이유가 무엇일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