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JTBC '구경이' 방송 화면.
사진=JTBC '구경이' 방송 화면.


김혜준이 자신을 쫓는 이영애의 존재를 알았다.

지난 6일 방송된 JTBC 토일드라마 ‘구경이’ 3회에서는 살인마 케이(김혜준 분)의 또 다른 살인이 벌어졌다. 이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구경이(이영애 분)는 케이의 정체가 송이경이라는 것에 의심의 촉을 곤두세웠다. 케이 역시 자신을 쫓는 구경이의 존재를 알아채고 일을 꾸미는 모습으로 극에 긴장감을 치솟게 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NT생명 조사B팀에 살인마 케이를 잡는 ‘케이 전담반’을 꾸려지는 모습이 그려졌다. 위장이 필요한 조사B팀은 지하 사무실로 내려갔고, 구경이, 나제희(곽선영 분), 산타(백성철 분), 경수(조현철 분)는 곧바로 케이가 벌인 연쇄살인들을 분석했다. 사망 방법, 나이, 성별, 사는 곳 모두 다 제 각각인 사건들에는 공통점이 보이지 않았다. 구경이는 “왜 죽었는지 말고, 왜 죽였는지를 생각해”라고 질문을 띄우며 생각에 잠겼다.

구경이가 케이를 분석하는 데 빠진 사이, 케이는 또 다른 살인 타깃을 찾았다. 케이는 애인과의 불법촬영물을 유포한 남자가 가벼운 처벌로 풀려났다는 뉴스에 “저런 놈들은 씨를 말려야 한다”는 이모의 분노를 들었다. “나쁜 사람”이라는 말에 반응한 케이는 검은 어둠 속에서 살인 스위치를 켰다.

케이의 살인 계획은 각각은 안전해도 섞이면 치명적인 약물을 이용해 몰카범을 죽이는 것이었다. 여러 사람에게 식용유, 비눗방울, 물풍선 등을 축제로 가져오게 했고, 몰카범을 유인해 살해했다. 앉은 자세로 사망한 몰카범의 모습은 앞서 케이가 본 메두사 연극 속 “너의 추악한 모습을 보라”는 대사와 오버랩 돼 소름을 안겼다.

그러나 케이의 계획에서 벗어난 일이 발생하며 예측불가 전개가 펼쳐졌다. 몰카 피해자가 몰카범이 죽은 줄 모른 채 그를 칼로 찌른 것. 몰카 피해자는 순식간에 살인자가 돼 체포됐고, 그 모습을 본 실제 살인자 케이는 “내가 했어”라는 메시지를 담은 영상을 광고했다. 이에 구경이는 사건을 파고들었고, 케이의 이번 살인에 여러 사람의 도움이 있었다는 것을 알게 됐다. 그리고 케이가 그 사람들이 원하는 살인을 해주고 이후 도움을 요청한다는 것을 알았다.

체포된 몰카 피해자를 만나러 온 구경이는 대화 중 뜻밖의 사실도 알게 됐다. 구경이는 케이가 나중에 도움을 요청하면 연락하라고 했고, 피해자는 “제가 왜요? 유일하게 내 생각해준 사람인데. 제가 어떻게 배신해요?”라고 물음을 던졌다. 이에 구경이는 과거 송이경과의 대화를 떠올렸다. 과거 송이경은 안 들키게 사람을 죽이는 방법을 물었고, 구경이는 “날 절대 배신하지 않을 사람을 찾아서 공범을 만들어야지”라고 대답했던 바. 송이경에게 했던 말과 케이의 살인법이 같음을 알게 된 구경이가 다음 어떤 행보를 보여줄지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케이 역시 자신을 쫓는 구경이의 존재를 알아채 구경이 팀 사무실까지 직접 간 모습으로 소름을 안겼다. 청소부로 변장한 케이가 지하 주차장에서 산타(백성철 분)와 마주치는 모습이 그려졌고, CCTV화면으로 그 모습이 비춰지며 긴장감을 치솟게 했다. 케이의 정체에 다가서는 구경이와, 구경이 팀의 존재를 알고 먼저 움직인 케이의 대결이 심장 쫄깃한 전개를 기대하게 했다.

‘구경이’ 4회는 오늘(7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