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BS '원 더 우먼' 방송 화면.
사진=SBS '원 더 우먼' 방송 화면.


SBS 금토드라마 '원 더 우먼'이 꽉 닫힌 해피엔딩을 맞았다.

지난 6일 방송된 '원더우먼'(극본 김윤·연출 최영훈) 마지막 회에서는 노학태(김창완 분)이 배신한 이유가 조연주(이하늬 분), 한승욱(이상윤 분)의 계획이었음이 밝혀졌다.

이날 조연주는 계획대로 노학태가 약을 탄 음료를 마시고 기절했다. 이후 온 몸이 묶인 상태로 한성혜와 만난 조연주는 자수하라고 말했지만, 한성혜는 “내가 왜? 증거 있어? 시키기만 했는데 있을 리 없잖아. 어차피 법은 강자 편"이라며 뻔뻔한 태토를 보였다. 그러면서 자신이 살인을 교사했음을 인정하며 "너도 그렇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조연주는 CCTV를 가리키며 두 사람의 대화가 인터넷을 통해 실시간 생중계되고 있다고 알렸다. 한성혜는 당황하며 자리를 떴고, 한승욱이 조연주를 풀어주며 계획은 성공을 거뒀다.

한성혜의 살인 교사가 밝혀지자 검사장 류승덕(김원해 분)도 위기에 빠졌다. 한성혜는 찍힌 영상은 불법 촬영물이라고 주장했고, 비서 정도우(김봉만 분)에게 죄를 뒤집어씌우려 했다. 그러나 아픈 동생을 제대로 도와주지 않은 한성혜의 횡포를 알게 된 정도우가 마음을 고쳐먹고 그간 자신이 한성혜의 사주를 받고 수 차례의 살인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

강미나는 시어머니 서명원(나영희 분)에게 직접 복수하겠다며 한주가를 찾아가 첫째 아들이 한성혜가 제때 손을 쓰지 않아 천식 발작으로 죽었다고 밝혔다.

한성혜는 결국 유서를 쓰고 자살한 것으로 위장해 도주하려 했지만, 대기 중이던 조연주가 공항에서 한성혜를 잡아 체포됐다.

이후 노학태는 변호사 사무실을 설립했다. 강미나는 유민가 운영에 참여하며 자신의 자리를 찾았다. 한영식(전국환 분)과 류승덕은 감옥에 수감됐고 안유준은 승진해 중앙지검으로 갔다.

조연주와 한승욱은 미국 LA에서 다시 만났다. 그리고 방송 말미, 미국변호사 합격 후 한국으로 돌아온 조연주가 공항에서 자신과 똑같은 얼굴의 도플갱어를 발견하고 흥미진진한 표정을 드러내는 엔딩이 담겨 시즌2를 기대케 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