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려 끼쳐 죄송"
스캔들 후 예능 출연
"김용건의 힘" 셀프 자랑
'그랜파' / 사진 = MBN 영상 캡처
'그랜파' / 사진 = MBN 영상 캡처


'그랜파' 김용건이 '늦둥이 아빠'로서의 소회와 그동안의 심경을 털어놨다.

6일 밤 방송된 MBN '그랜파'에는 배우 김용건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그랜파' 멤버 이순재, 박근형, 백일섭, 임하룡은 제주도로 향했고, 김용건이 게스트로 오는 것을 꿈에도 모르고 있었다. 김용건은 돌 하르방 사이에 숨어있다가 멤버들 앞에 깜짝 모습을 드러냈다.

김용건을 본 '그랜파' 멤버들은 "깜짝 놀랐다"라며 놀라워했다. 김용건은 "심려 끼쳐드려 죄송하다. 몸을 좀 낮추느라고 고생을 많이 했다"라고 첫 인사를 했다.

김용건은 "처음에 섭외받았을 때 어떻게 해야 하나, 망설여졌다. 주변에 물어봤는데 어차피 방송 하는 게 낫다고 해서 용기를 내서 왔다"라고 말했다. 앞서 김용건은 제작진과의 대화에서 "옳은 건지 신중할 필요가 있다. 많이 망설여진다. 오랜 세월, 반세기 이상을 뵈었던 분들인데 선배님들이 나 챙겨주느라고, 그게 얼마나 고맙냐"라며 동료들 때문에 출연을 결정하게 됐다고 말했다.

김용건은 "나중에 돌 때 초대하겠다. 민망스러운 일이지만"이라며 곧 태어날 아이를 언급했다.

멤버들은 제주도 첫 날 저녁에 다같이 모여 식사를 하며 이야기를 나눴다. 김용건은 "화장실에 뱀이 있어서 깜짝 놀랐다. 너무 놀라서 빗자루로 쓸었다"라고 말했고, 박근형은 "집뱀이 나가면 망한다고 했다"라고 전했다. 이를 듣고 있던 김용건은 "양평 집에도 뱀이 들어왔는데 내가 빗자루로 내리쳤어. 그러니까 내가 이렇게 큰일을 겪었지"라며 임신 스캔들을 이야기해 눈길을 끌었다.

박근형은 크게 웃으며 "내가 크 쪽으로 갈 줄 알았어"라고 말했다. 백일섭은 "얘 일 생기고 바로 전화했어. 걱정 말라고"라며 친구 김용건을 걱정했다고 전했다. 김용건은 "전화가 3번 왔다. 힘내라고 소주 한 잔 하자고 하더라"라며 고마움을 전했다.

김용건은 이순재의 응원에 "큰 힘을 얻었다. 같이 걱정해주시고, 정말 고마웠다. 내가 다 부족해서 그런 거다. 내가 나락으로 떨어져 있는 상황이었다. 말을 안 해서 그렇지"라며 "7만 명 중에 1명이래. 그러니까 광고가 들어올 것 같다. 김용건의 '힘'이라고"라며 농담을 던졌다.

김용건은 39세 연하의 연인 A 씨의 출산으로 11월 말 늦둥이 아들을 볼 예정이다. 두 사람은 2008년 한 드라마 종영 파티에서 만나 13년 간 연인 사이를 이어왔다. 김용건 측은 불미스러운 분쟁에 휘말리며 논란의 중심에 섰지만 "상대방의 상처 회복과 건강한 출산, 양육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