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이 마마' 오프닝
"많은 사랑 느낀다"
아이키, 파워풀 댄스
'놀라운 토요일' / 사진 = tvN 영상 캡처
'놀라운 토요일' / 사진 = tvN 영상 캡처


'놀라운 토요일' 아이키와 노제가 화려한 댄스들로 무대를 휘어잡았다.

6일 오후 방송된 tvN '놀라운 토요일'에는 아이키, 노제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두 사람은 '헤이 마마' 댄스를 추며 오프닝 무대를 열어 분위기를 달궜다.

아이키는 최근 인기를 실감하느냐는 질문에 "요즘에 많은 사랑을 받고 있고, 연신내 주민 분들이 많이 좋아해주신다. 아파트 부녀회장님이 특히 좋아해주신다. 행복하다"라고 말했고, 노제는 "'헤이 마마' 챌린지를 많은 분들이 해주셔서 그걸 보고 많이 느끼고 있다"라고 답했다.

키는 노제와의 인연에 "샤이니 '돈 콜 미'도 참여했고, 솔로 앨범 '배드 러브'도 함께 했다. 엔딩 요정을 노제와 같이 했다. 그것도 좋아해주셔서 너무 뿌듯하다"라고 전했다.

아이키는 신동엽을 보며 많은 것을 배우고 있다며 "다른 사람들의 말을 경청할 줄 아시고, 동물을 사랑하는 분이라서 마음이 따뜻한 분이라고 생각했다"라고 말했고, 박나래는 "오늘 보면 깜짝 놀랄 거다. 얼마나 독단적으로 하는 지"라고 예고했다.
'놀라운 토요일' / 사진 = tvN 영상 캡처
'놀라운 토요일' / 사진 = tvN 영상 캡처
노제는 "춤 대결은 당연히 준비를 했다"라고 말했고, '대전아저씨' 김동현은 자신감 있는 모습으로 몸을 풀어 웃음을 자아냈다.

아이키는 크루 훅에 영입하고 싶은 '놀토 '멤버로 "독보적인 캐릭터를 좋아한다. 김동현 영입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노제는 박나래를 꼽았고, 박나래는 화려한 퍼포먼스를 했다.

아이스큐브케이크를 건 간식 게임에서는 댄스 파티가 열렸다. 아이키는 서태지와 아이들의 '난 알아요'를 맞혔고 곧바로 무대 앞으로 나가 파워풀한 댄스를 췄다. 아이키의 화려한 댄스를 본 '놀토' 멤버들은 "이 춤을 직관하다니"라며 감탄했다. 아이키는 "이게 '스우파'보다 더 힘들다. 놀려고 왔는데"라며 힘들어했다.

노제는 넉살의 케이크 뺏기 배틀에서 무대 앞으로 나와 복고댄스를 췄다. 김동현은 '스우파'에서 본 아이키의 춤을 그대로 따라했고 화려한 댄스 실력을 유감없이 펼쳐 모두를 놀라게 했다. 노제와 키는 '배드 러브'의 칼각 군무를 춰 시선을 사로잡았다.

한편, 아이키·노제·키와 김동현·박나래·문세윤이 팀을 이뤄 댄스 배틀을 펼쳤다. 김동현은 댄스 욕망을 터트리며 다양한 댄스를 선보여 시선을 사로잡았다. 제작진은 "분량이 많아 2라운드 퀴즈를 하지 않고 끝내겠다"라고 말했다. 신동엽을 포함한 멤버들은 크게 기뻐하며 자진해서 무대 앞으로 나와 단체 '헤이 마마' 댄스를 췄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