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하, 마술 장기자랑"
유재석, 아들·딸 언급
"미주 불편하게 하지 말라고"
'놀면 뭐하니?+' / 사진 = MBC 영상 캡처
'놀면 뭐하니?+' / 사진 = MBC 영상 캡처


'놀면 뭐하니?+' 멤버들이 자녀들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6일 오후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는 유재석, 하하, 정준하, 이미주, 신봉선의 '뭉치면 퇴근' 특집이 그려졌다.

정준하는 유재석, 하하와 대기실에서 만나 자연스럽게 아들 로하 이야기를 나눴다. 정준하는 "로하가 마술을 배워서 장기자랑을 했는데 10등 안에 들었다"라고 말했다.

하하는 "드림이는 랩을 써. 그런데 나와서 뭔가를 하는 건 안 좋아해. 우리 애들은 그런 끼는 없고, 막내를 기대해보고 있어"라고 전했다.

유재석은 "나은이는 댄스에 관심이 있다. 연기자가 꿈이라고 했잖아. 지호는 춤 춰보라고, 네 인생에 도움이 될 거라고 했는데 안 한다더라. 나는 부끄러움의 끝이었는데, 친구들이랑 있으면 진짜 까불었어"라고 밝혔다.

이어 유재석은 "연예인들이 낯가리는 사람이 많아. 봉선이도, 미주도 낯 많이 가려"라고 말했고, 정준하는 "나는 미주 연락처도 몰라. 안 물어봤어. 이상하게 쑥스러워"라며 "오늘 나오는데 로하 엄마가 '미주상 불편하게 하지 마시오'라고 하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